녀가수


 

주체101(2012)년 4월 4일 《통일신보》

 

인권유린왕초들의 《북인권》타령

 

최근 남조선의 정계와 사회를 뒤흔들고 세계적인 여론의 초점이 되고있는 특대형 《민간인불법사찰사건》은 최악의 인권불모지가 과연 어디인가 하는것을 낱낱이 까밝혀주고있다.

다 아는바와 같이 리명박보수집권세력은 최근년간 그 무슨 《인권문제》를 운운하며 모략적인 반공화국대결소동을 악랄하게 벌려왔다. 그것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지고 지능화되고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대북모략가들은 《탈북자북송저지》라는 해괴망측한 모략소동을 벌리면서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려고 발광하고있다.

마치 인권에 큰 관심이라도 있는듯이 매일같이 《인권》을 부르짖고 《북인권법》을 만들지 못해 안달이나하는 리명박패당이 돌아앉아서는 남조선인민들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얼마나 참혹히 유린하고 우롱해왔는가 하는것은 이번의 불법사찰만행이 잘 말해주고있다.

지난 2008년에 집권한 이후 남조선보수패당은 《공직륜리지원관실》이라는것을 내오고 민간인, 공직자 가릴것 없이 각계층을 대상으로 일상적으로 도청, 미행, 감시하는 불법사찰만행을 감행해왔다. 저들의 눈에 거슬리는 말이나 행동을 하였다고 하여 감시대상으로 정하고 일반시민과 언론인, 로조간부, 기업가, 지어 예술인과 방송인에 이르기까지 사사건건 도청, 미행을 일삼은 이 만행은 《유신》독재시기의 중앙정보부의 범죄만행을 방불케 하는 독재《정권》의 짐승도 낯을 붉힐 비렬한 인권유린만행이 아닐수 없다. 이 불법사찰은 청와대와 총리실,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이 총발동되여 오래동안 체계적으로 조직적으로 진행되여왔다.

세상에 권력기관이 모두 망라되여 온 국민을 항시적으로 감시해온 이런 독재정치는 찾아보기 힘들다. 남조선이야말로 세계최악의 인권유린지대이고 리명박과 박근혜야말로 인권말살의 장본인인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요란스레 떠들며 반공화국대결소동을 벌려왔으니 도적이 도적이야 하는 속담그대로이다.

인권유린의 왕초들은 남을 걸고들기전에 남조선을 철창없는 감옥으로 만든 저들의 죄악에 대해서나 시인하고 력사와 인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본사기자  김 철 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