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10월 3일 《통일신보》

 

《민부론》이 아니라 《민페론》이다

 

남조선의 《자한당》패들이 지난 22일 현 당국의 《국가주도형경제정책》을 페기하겠다면서 《2020경제대전환보고서 민부론》이라는것을 내놓았다.

여기에는 2030년까지 국민소득은 5만US$, 한 가정당 년소득은 남조선돈으로 1억원, 중산층은 70%까지 만들겠다는 내용이 들어있다고 한다.

《자한당》대표 황교안은 《민부론》을 직접 발표한 다음날 당국이 《〈민부론〉을 검토수용해 경제대전환을 해야 한다.》, 《국민과 함께 정책투쟁을 지속적으로 해나갈것》이라고 희떱게 놀아댔다.

《자한당》패들이 《백성을 부유하게 한다.》는 뜻의 《민부론》이라는 요란스러운 이름까지 붙여가며 민생을 위한 새로운 《경제정책》을 내놓은듯이 소란을 피우지만 한갖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

사실 《민부론》은 본질에 있어서 리명박, 박근혜《정권》의 반인민적경제정책을 그대로 복사한데 지나지 않는다.

남조선의 각계층속에서 《리명박, 박근혜정부의 정책을 재탕한 수준》, 《겉으로는 〈민부론〉인데 내용은 부익부, 빈익빈으로 가자는것》, 《대다수 국민을 더 가난하게 만드는 민페론》이라는 야유와 조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있는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알려진것처럼 2007년 《대선》에 나선 리명박은 10년안에 《경제성장률 7%, 국민소득 4만US$, 세계 7대경제대국》으로 되게 한다는 《747공약》을 내걸고 여론을 기만하면서 권력의 자리를 나꾸어챘지만 2012년 남조선신문 《한겨레》에 실린 《장미빛공약에서 저주의 수자로 변신한 747공약》이라는 제목의 글처럼 그 《공약》은 한갖 물거품이 되고말았다.

박근혜 역시 리명박을 흉내내여 년간 4%의 경제잠재성장률과 70%의 고용률, 국민소득 4만US$를 실현하겠다는 《474공약》을 흔들어대며 《3대추진전략》, 《100대실행과제》 등을 요란스레 떠들어댔지만 어느 하나 제대로 실현한것이 없다. 오히려 《국정》롱단을 일삼으면서 막대한 검은 돈을 제 배속에 처넣은 죄악으로 감옥에 끌려가지 않으면 안되였다.

하기에 남조선인민들은 《대기업과 부유층의 재산을 먼저 늘이기 위한 재벌위주의 경제정책》, 《신자유주의바람을 탄 친기업, 반로동자적인 경제정책》이며 과거의 《박정희식개발독재》를 추구한 《747공약》, 《474공약》은 남조선경제와 민생을 파국에로 몰아넣고 부익부, 빈익빈을 더욱 조장시켰다고 격분을 금치 못해하였었다.

그런데 《자한당》것들은 시대와 민심의 저주와 규탄을 받고 권력의 자리에서 쫓겨나고 감옥에 끌려간 리명박, 박근혜역도들의 반인민적경제정책을 그대로 모방한 《민부론》이라는것을 새것이나 되는것처럼 오도하면서 민심을 유혹해보려고 모지름을 쓰고있으니 그 기도가 무엇인가 하는것이다.

그것은 다른데 있지 않다.

남조선의 어려운 경제형편을 《개선》할수 있는 세력은 오직 저들뿐이라는것을 널리 광고하여 민심과 여론을 기만하는 한편 재벌들의 환심을 사고 우익보수세력들을 결집시켜 재집권을 위한 유리한 환경을 마련해보자는데 《민부론》발표의 진짜 목적이 있는것이다.

남조선언론들이 《〈민부론〉이 담고있는 정책내용이나 실현가능성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서 〈자유한국당〉의 경제로선이 현 정권과 다르다는것을 보여주는것이 〈민부론〉의 역할》이라고 하면서 이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라고 비평하고있는것이 이를 웅변하고있다.

하지만 지나온 력사가 말해주듯이 《자한당》의 조상들은 언제 한번 진정으로 민생을 위한 경제정책을 세우고 실행한적이 없었으며 오직 자기들의 부귀영달과 권력욕만을 추구하면서 온갖 반민족적죄악들을 저질렀다.

《민부론》은 남조선인민들의 가뜩이나 어려운 삶을 더욱 최악의 곤경에로 몰아가려는 《민페론》임이 틀림없다.

《자한당》것들이 아무리 《민부론》에 대해 떠들어도 거기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하나도 없다.

 

리 충 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