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9월 11일 《통일신보》

 

지역정세를 긴장시키는 군사적결탁

 

미국과 일본사이의 군사적공모결탁이 더욱 로골화되여 내외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이미 알려진것처럼 지난 8월 13일부터 23일까지 미해군의 핵항공모함과 일본해상《자위대》의 이지스구축함 등이 참가한 대규모해상련합훈련이 진행되였다. 이어 8월 26일부터 미국과 일본은 조선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대규모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고있다.

9월 23일까지 거의 한달동안 진행되는 이번 연습은 조선반도유사시 일본에 긴급투입되는 미군병력과 장비의 신속한 전개절차를 숙달하는 《련합전시증원훈련》을 비롯하여 공화국을 겨냥한 여러가지 도발적인 내용들로 일관되여있다. 지난 시기 미국과 일본은 해마다 미륙군과 일본륙상《자위대》를 동원한 대대급실동훈련, 려단급지휘소연습, 련합실탄훈련 등을 진행하였지만 훈련지역을 주로 조선반도와 멀리 떨어진 일본동북부에 정하군 하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남조선의 부산과 가까운 일본서부의 규슈섬일대를 훈련지역으로 정하고 조선반도유사시를 가상한 《련합전시증원훈련》에 연습의 초점을 두고있다.

이것은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도발로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다.

미국이 진정으로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조미관계개선을 지향한다면 6. 12조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부합되게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들을 중지하여야 한다.

그러나 미국은 남조선에서 북침합동군사연습들을 계속 강행하고 첨단전쟁장비들을 련이어 들이미는것으로도 부족하여 일본과 함께 조선반도유사시를 가상한 침략전쟁연습을 벌리고있다.

앞에서는 《대화》와 《관계개선》을 떠들면서 뒤에 돌아앉아서는 공화국을 압살할 군사행동에만 매여달리는 미국의 2중적행위는 6. 12조미공동성명의 정신에 정면 배치되는것으로서 그 무엇으로써도 용납될수 없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섬나라족속들이 이러한 전쟁연습들을 군국주의부활과 조선반도재침야망실현을 위한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물을 만난 고기처럼 전쟁불장난에 뛰여들고있는것이다.

그 누구의 《위협》을 빌미로 삼아 감행되는 일본의 군국주의부활과 조선반도재침야망책동은 위험계선을 넘어섰다. 지금 일본은 헌법을 뜯어고쳐 《자위대》를 군대로 개편하고 일본을 《전쟁가능한 국가》로 만들려고 획책하고있다. 여기에 더하여 미국으로부터 스텔스전투기, 《SM-3》요격미싸일 등 첨단군사장비들을 도입하여 일본《자위대》를 이전 시기의 《무적의 황군》으로 만들어보겠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있다. 《전쟁으로 <다께시마>(독도)를 되찾아야 한다.》는 망발이 국회의원이라는자의 입에서 탕탕 튀여나오는 속에 얼마전에는 《후지종합화력연습》이란것을 벌려놓고 수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속에 전차, 장갑차, 대포, 비행기 등을 동원하여 35t의 실탄까지 쏴대며 전쟁광기를 부리였다. 섬나라 일본에서 조선반도쪽으로 전쟁의 화약내가 짙게 풍겨오고있는것이다. 과거 일본의 침략을 받았던 우리 민족은 물론 아시아나라들이 날로 무모해지는 일본의 군사적광기에 시선을 모으고 주시하고있다.

미국과 재침에 피눈이 된 일본과의 군사적공모결탁은 조선반도정세를 격화시키고 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무모한 움직임으로서 내외의 커다란 우려와 불안을 자아내고있다.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미국과 일본의 위험천만한 침략전쟁책동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본사기자 안권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