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7월 20일 《통일신보》

 

섬나라의 정치적야욕의 산물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 단체들은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이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강화하고있는데 분노하여 각종 반일투쟁을 적극 벌리고있다.

《한국대학생진보련합》과 국민주권련대,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련대》, 민주로총과 《한국로총》산하 로조들, 《평화나비대전행동》을 비롯한 단체들은 서울과 대전, 부산, 경기도 등 남조선의 곳곳에서 《파렴치한 경제보복조치 중단하고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 《적반하장!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한다!》, 《군국주의를 꿈꾸는 일본의 음모를 강력히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웨치며 시위와 성명발표, 기자회견과 같은 여러가지 형식의 반일투쟁을 벌리고있다. 그들은 성명과 토론, 기자회견들에서 《사죄와 배상을 하라는것은 정당한 판결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경제보복대응에 나선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다.》고 하면서 일본의 파렴치한 행동에 분노를 표시하고있다.

한편 남조선의 전 지역에서 일본상품불매운동이 일어나는 속에 부산항과 김해비행장에서는 일본려행취소가 꼬리를 물고일어나 비행기대수와 배수송이 줄어들고있다고 한다.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이러한 반일투쟁들은 과거의 침략행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한사코 회피하면서 오히려 남조선을 저들의 정치적야욕의 희생물로 삼으려는 일본당국에 대한 민심의 치솟는 증오와 분노의 폭발이다.

남조선대법원이 내린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배상판결로 말하면 일본의 과거죄악을 끝까지 결산하려는 남조선인민들의 한결같은 의지와 요구의 반영이며 국제법적견지에서 보아도 너무나 당연한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해자인 일본은 저들의 망동을 합리화하기 위해 피해자들의 정당한 사죄배상요구에 《국가간 신뢰훼손》이라고 생떼를 부리고 나중에는 공화국까지 걸고들며 남조선에 《경제보복》의 칼을 내대고있으니 섬나라족속들이야말로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야만의 무리라 하지 않을수 없다.

저들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해외로 돌리고 더러운 제 리속을 차리는것은 현 일본당국의 상투적수법이다.

지금 일본당국은 참의원선거를 앞둔 지난 6월초 금융청이 《고령부부(남자 65살이상, 녀자 60살이상)의 경우 년금수입만으로는 생활이 어렵기때문에 30년을 더 살려면 총 2 000만¥을 모아둘 필요가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한것을 계기로 자국인민들로부터 비난과 규탄을 받고있다.

《국민년금》문제로 골머리를 앓고있는 일본이 남조선에서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배상판결이 나오자 이를 기회로 여기고 저들에게 쏠린 민심의 분노의 화살을 다른데로 돌리려고 남조선에 비렬한 경제보복조치를 취했다는것이 누구나 말하는 엄연한 사실이다.

이번에 일본당국은 참의원선거에서 기어코 이겨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뜯어고치고 일본을 《전쟁할수 있는 국가》로 만들기 위해 남조선에 대한 경제보복의 조치를 더욱 강화하려 하고있다. 저들의 재침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남조선을 희생물로 삼으려는 일본이 남조선을 여전히 저들의 《속국》, 하인으로 여기고있다는것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그들이 《추한 한국인》, 《버릇없는 꼬마》라고 모독하는 오만방자한 망언까지 서슴지 않는것은 남조선을 얼마나 하찮은 존재로 여기는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예로부터 조선민족은 정의를 사랑하고 불의를 용납치 않는다.

섬나라 일본이 남조선의 민심을 우습게 보고 파렴치하고 날강도적인 행위를 계속 감행할수록 천년숙적에게서 피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려는 조선민족의 증오와 복수심만 불러일으킬뿐이다.

 

본사기자 김 응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