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7월 17일 《통일신보》

 

일본의 파렴치한 적대행위

 

남조선과 일본사이의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고있다.

이미 알려진것처럼 최근 일본당국은 남조선과의 《신뢰관계가 현저히 훼손》되였다는 구실을 내대면서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취하였다.

일본은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할것을 요구한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이 부당하다고 하면서 그것을 《신뢰관계훼손》으로 포장한것이다.

적반하장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지금까지 일본은 지난 세기 조선을 강점하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고통과 불행을 강요한데 대해 언제 한번 제대로 된 사죄와 배상을 한것이 없다.

남조선이 먼저 일본을 공격했다는 의미를 담고있는 《경제보복》이라는 표현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일본당국이 제 할바는 하지 않고 남조선대법원의 당연한 판결에 불복하여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여기에는 남조선에 경제적압력을 강화하여 과거죄악에 대한 배상책임을 어떻게 하나 회피하는 동시에 남조선당국을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려는 간악한 흉심이 깔려있다.

남이야 죽든살든 저들의 추악한 목적실현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파렴치한짓도 서슴지 않는것이 바로 일본이라는 섬나라의 족속들이다.

이번의 사태와 관련하여 세계언론들은 일본이 세계도처에서 무역분쟁을 일삼는 상전의 수법을 본따고있다고 하면서 그것으로 남조선을 길들이고 우익세력의 지지를 얻어 다가오는 선거에서 이겨보려는것이 아베정권이 추구하는 목적이라고 주장하고있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일본이 공화국까지 걸고들면서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보복조치를 합리화해나서고있는것이다.

지금 일본은 남조선이 《대북제재규정을 잘 지키지 않고있다.》, 저들이 수출한 반도체핵심소재가 《북에 들어갈수 있다.》는 터무니없는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그것이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의 중요한 리유로 광고하였다. 이에 대해 일본의 정치계와 경제계에서 문제가 있다는 남조선기업과 해당 물품의 구체적인 반출경로에 대해 밝힐것을 요구하고있지만 일본당국은 이에 대한 반론도 없이 무작정 의혹이 있다는 식으로 여론만 내돌리고있다.

일본내에서까지 《이상한 규제이다.》, 《마땅한 리유도 없다.》, 《배경이 미심쩍다.》는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닭 잡아먹고 오리발 내민다고 공화국을 걸고 남조선에 대한 저들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를 정당화하려는 일본의 파렴치한 행위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할 정치적도발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지금 조선반도와 지역에서는 화해와 평화의 기운이 전례없이 높아지고있으며 세상사람들이 상상조차 하지 못하였던 극적인 사변들이 일어나고 국제무대에서는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제재를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강하게 울려나오고있다.

그런데 남이 잘되는것을 배아파하는데 습관된 일본은 이를 마땅치 않게 여기면서 공화국에 대한 그 무슨 경제제재조치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떠들고있다. 지어는 이번 남조선에 대한 경제제재조치를 두고 공화국에 대한 제재조치의 일환이라고까지 넉두리를 늘어놓고있는것이다.

시대의 흐름이 무엇인지 판별하지도 못하고 구태의연한 반공화국대결소동에만 매달리는 일본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에서 고립당하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일본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버리지 않는 한 자국언론들이 평한것처럼 《모기장밖에 쫓겨난 신세》에서 영영 벗어날수 없다.

 

본사기자 김응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