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7월 15일 《통일신보》

 

보수적페청산만이 답이다

 

최근 남조선에서 생존권보장을 요구하는 로동자들의 투쟁이 세차게 벌어지고있다.

지난 3일 전국민주로동조합총련맹(민주로총)에 소속된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교육기관 등에서 일하는 20만명의 비정규직로동자들이 최대규모의 총파업에 들어갔다. 같은 날 서울시 광화문광장에서는 공공부문비정규직철페를 요구하는 로동자대회가 진행되였다.

대회참가자들은 지금 남조선의 비정규직로동자들에 대한 차별은 더욱 심해지고있으며 이로 하여 비정규직은 또 하나의 계급으로 형성되고있다고 하면서 현 당국이 비정규직로동자들의 로동조건개선과 차별철페를 위한 로정교섭에 나설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남조선로동자들의 생존권문제는 반인민적인 남조선사회의 고질적이고 병페적인 문제로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로동자들의 투쟁은 지극히 당연한것이다.

하지만 《자한당》패거리들은 이들의 정당한 투쟁을 《폭도들의 란동》으로 모독하면서 민주로총에 대한 비난에 열을 올리고있다.

《자한당》 원내대표 라경원은 《국회》교섭단체대표연설이라는데서 《민주로총은 법질서우에 군림하는 최대의 권력조직이 되였다.》고 떠들던 끝에 민주로총에 한없이 휘둘리우는 현 《정부》는 한마디로 《친로조, 반로동정부》라고 하면서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고아댔다.

《국회대정부》질문에서도 《자한당》패거리들은 《무소불위의 괴물이 되여 폭행을 일삼고 비리로 얼룩진 그들을 개혁해 사회적책임을 묻고 로사관계를 정립하는것이 가장 큰 소임》이라고 했는가 하면 《법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법우에 군림한다.》고 하면서 민주로총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력설하였다.

생존권을 위한 민주로총의 정당한 투쟁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인것이다.

돌이켜보면 친재벌, 반로동정책으로 남조선로동자들의 생존권을 마구 짓밟아온것이 다름아닌 《자한당》의 력대 집권자들이였다.

리명박《정권》시기 《비정규직법개정안》, 《공기업민영화》, 로동자들의 임금삭감과 같은 반로동자정책들이 강행추진되였다는것은 잘 알려져있다.

박근혜《정권》역시 《로동개혁 5대법》, 《써비스산업발전법》, 《성과년봉제》와 같은 친재벌정책으로 로동자들을 생의 막바지로 내몰았으며 생존권을 위한 민주로총의 투쟁을 악랄하게 탄압하였다.

2013년 한해에만도 《철도민영화》정책을 반대해나선 철도로동자들의 파업투쟁을 《불법》으로 몰아 8 000여명을 해고하고 720여만US$의 손해배상금까지 들씌웠는가 하면 철도로조간부들을 체포한다는 미명하에 5 000여명의 경찰병력을 내몰아 민주로총본부를 페허로 만들고 130여명의 조합원들을 강제련행하는 파쑈적폭거까지 감행하였다.

또한 민주로총의 핵심조직인 전국교직원로동조합(전교조)을 《법외로조》로 만드는 등 민주로총말살에 광분한것도 다름아닌 파쑈적인 박근혜《정권》이였다.

하기에 민주로총은 2016년 10월 박근혜―최순실추문사건이 터지자 1 500여개의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을 조직하고 박근혜탄핵과 적페청산을 요구하는 각계층의 초불투쟁에 누구보다 앞장섰던것이다.

지난 5월 1일 기념행사에서도 민주로총은 《적페를 떠받치고있던 재벌세력은 아직까지 청산되지 않고 정경유착을 일삼고있다.》, 《재벌만을 위한 세상을 끝장내지 않고서는 초불혁명이 완성되였다고 말할수 없다.》고 하면서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정당들과 보수언론들이 민주로총을 말살하려고 하였지만 로동자가 세상의 주인이라는것을 앞으로의 투쟁을 통하여 보여주겠다고 하였다.

이런 민주로총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고있는 《자한당》이기에 민주개혁세력의 분렬과 당국의 무차별적인 탄압을 꾀하고있는것이다.

초불민심을 외면하고 로동자들의 의로운 생존권투쟁을 탄압하는자들에게 차례질것이란 파멸밖에 없다.

현실은 남조선로동자들이 생존권을 쟁취하고 진정하고 인간다운 삶을 찾기 위한 해결방도는 보수적페를 완전히 청산하는데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박철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