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7월 14일 《통일신보》

 

《일본의 대변지》-보수언론

 

최근 일본이 남조선의 반도체산업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하기로 한것과 관련하여 온 남녘땅이 과거의 침략범죄를 인정하고 성근하게 사죄할 대신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나오는 일본의 철면피하고 용납 못할 행위에 분노를 표시하고있다.

일본의 행위는 세기가 바뀌고 패망후 70여년이 흘렀어도 군국주의침략적본성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으며 우리 나라를 강점하고 백의민족의 피땀을 깡그리 짜내던 사무라이후예들의 강도적속성도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이라는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준다.

일본당국의 행위가 얼마나 천부당만부당하면 일본의 언론들조차 자국정부를 맹렬히 비난해나서고있겠는가.

《아사히신붕》은 사설에서 《자유무역의 원칙을 외곡하는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즉시 철회되여야 한다.》고 하였고 《도꾜신붕》은 《아베의 수출규제는 자유무역에 반하며 한국기업의 탈일본화가 진행되는 역효과가 날것이다. 대화로 조기 수습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요미우리신붕》은 《한일경제전체에 악영향을 미칠것이다. 한국과 일본은 서로 부품을 공급하는 무역관계이기때문에 일본기업의 피해가 크다.》며 제재조치를 철회할것을 요구하였다. 지어 일본의 극우보수신문인 《산께이》조차 《일본전자업체의 생산계획도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일본당국에 신중성을 가할것을 요구하였다.

이것은 일본의 대표적인 언론들이 무역에서 불집을 일으킨 당국의 수출규제에 대하여 비판한 글들중의 일부이다.

그런데 기이하게도 남조선에서는 보수언론들이 나서서 아베당국의 경제제재조치를 저주하는것이 아니라 오히려 남조선당국을 비난하는 황당한 일들이 벌어지고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비롯한 보수언론들이 《한일관계악화의 책임은 청와대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정부》, 《큰 소리 쳤지만 허를 찔린 정부》, 《반일은 북만 리롭게 한다.》는 제목의 기사들을 내고있는것이 바로 그것이다. 지어 남조선의 보수언론들은 일본이 저들이 제재책동을 합리화하려고 꾸며댄 반공화국날조극도 그대로 보도하고있다. 이러한 추태는 남조선의 보수언론들이야말로 사회적정의와 객관성, 공정성을 추구해야 할 언론의 사명을 완전히 집어던지고 민족의식이 송두리채 사라진 사이비언론, 친일매문지라는것을 그대로 시사해준다.

선거때마다 자기에게 쏠리는 비난의 목소리를 외부로 돌려 인기를 올리는것이 현 일본당국의 상투적수법이다. 이것은 일본의 정치전문가들이 여러차례의 선거를 통하여 현 일본당국에 내린 평가이다. 이번에도 역시 일본수상 아베는 공적년금과 소비세인상으로 자민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지지세력의 결집을 위해 남조선경제에 대한 제재 등을 통한 《반남조선감정》을 내세우고 이를 통해 선거분위기를 바꿔보려 하고있다고 정세분석가들은 주장하고있다.

지금 일본언론들은 《개헌》을 필생의 사명으로 하고있는 아베가 선거에서 어떻게 하나 이겨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뜯어고쳐 일본을 《전쟁을 할수 있는 국가》로 만들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우려를 표하고있다.

이러한 때에 죄많은 일본을 규탄할 대신 《아베찬가》를 공공연히 부르는 남조선보수언론들의 얼빠진 추태는 일본의 침략정책에 날개를 달아주는 격으로서 민족의 피가 끓게 하는 친일반역행위라고 해야 할것이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비롯한 보수언론들의 행위는 지난 세기 일제강점시기에 《내선일체》를 선동하며 조선의 청장년들을 일제의 전쟁터로 내몰고 왜왕에 대한 《충성》을 설교하던 이 언론들의 과거 추악한 친일반민족행위의 복사판이다.

조상들의 친일매국유전자를 그대로 이어받아 온 겨레의 분노를 자아내고있는 이런 보수언론들을 남조선민심은 기레기(기자+쓰레기의 합성어)로 저주하며 등을 돌려댄지 오래다.

민족의 편에 서지 않고 천만부당한 일본의 역성만 드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언론들은 차라리 신문제호에 《일본의 대변지》라고 큼직하게 밝혀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안 권 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