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6월 12일 《통일신보》

 

시 

 민심의 선고

김 윤 식

 

나발통 잘도 불어대누나

그 무슨 막말을 삼가하라고

남녘의 《자한당》두목 황교안

제입 구린줄 모르고 훈시질하건만

 

허나 까마귀 열두번 울어도

까욱소리뿐이라 했거늘

하나같이 저를 닮은 《그놈이 그놈》인데야

뼈속까지 푹 썩은 역적들의 무리

그 입에서 종다리소리가 나랴

 

파쑈의 총칼에 쓰러진 광주령혼들

《북의 지령받은 괴물집단》이라

악을 쓰며 모독하던 추악한 몰골에도

갖은 악담 쏟아내던 황교안

너의 그림자 비껴있고

 

《문빠》며 《달창》…

쉴새없이 쏟아내며 나풀대는

치마두른 악녀의 주둥이질도

갈데없는 황교안 너의 입심 닮았다

 

오수처럼 쏟아내는 갖은 망발로

민중을 모욕하는 《자한당》의 쓰레기무리

듣느냐, 《자유한국당 해산하라!》

남녘을 진감하는 분노의 함성

민심은 이미 파멸의 선고를 내렸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