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5월 18일 《통일신보》

 

민족공조실현에 평화번영과 통일이 있다

 

지금 조선반도를 평화롭고 공동번영하는 민족의 참다운 보금자리로 만들려는 우리 겨레의 열의는 나날이 높아가고있다.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위업은 온 겨레가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의 기치밑에 굳게 단결하여 내외반통일세력들의 온갖 도전과 방해책동을 짓부셔버릴 때에만 실현될수 있다.

민족이 공조한다는것은 민족의 운명문제를 해결해나감에 있어서 외세의 간섭과 개입을 배격하고 자기 민족끼리 힘과 보조를 맞추어나간다는것을 의미한다. 우리 민족은 서로 굳게 공조하여 투쟁해나갈 때만이 외세의 침략적인 도전을 물리치고 평화번영과 통일의 앞길을 활짝 열어나갈수 있다.

민족공조는 평화번영과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우리 민족의 기본투쟁방식이다.

조선의 분렬에서 전략적리익을 추구하는 외세는 조선반도에 나타난 화해의 분위기를 못마땅히 여기면서 반통일책동을 일삼고있다. 또한 북남관계문제들에 부당하게 간섭하면서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고있다.

어떤 일에서나 당사자들끼리 마주앉아야 일이 순조롭게 풀려나가는 법이다. 조국통일문제도 마찬가지이다. 조국통일문제는 우리 민족의 내부문제이며 북과 남의 우리 민족끼리의 문제이다. 여기에 외세가 개입하면 가뜩이나 어렵고 복잡한 통일문제는 더욱 풀기 어려운 국면에 빠지게 된다. 더우기 외세는 민족분렬의 장본인이고 통일의 악랄한 훼방군으로서 그의 간섭과 방해가 계속되는 경우 북과 남의 화해와 통일은 언제가도 이룩될수 없다. 조국통일은 철저히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민족공조의 관점과 립장에서 그 당사자들인 북과 남의 동족끼리 마주앉아 협의하고 방도를 모색해나가야 이룩될수 있다. 외세가 아무리 간섭과 방해의 차단봉을 내리워도 우리 민족끼리 공조하고 뜻과 지혜를 합치고 협력하면 극복못할 난관이란 있을수 없다. 민족공조의 확고한 실현에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을 도모해나가는 지름길이 있다.

민족공조를 실현하는것은 평화번영의 새시대인 오늘의 전진을 적극 추동하기 위한 필수적과제이다. 현실은 해내외의 온 겨레를 민족공조를 실현하기 위한 애국애족의 투쟁에로 부르고있다.

민족공조를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무엇보다도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높이 들어야 한다. 온 겨레는 어떤 경우에도 우리민족끼리리념을 간직하고 민족공조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야 한다. 우리민족끼리리념에 배치되는 사대와 외세의존, 외세와의 공조를 단호히 배격하여야 한다.

민족공조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또한 자주통일을 지향하는 모든 사람들이 단합하여 투쟁하여야 한다.

민족공조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은 민족공동의 애국위업이다. 진정으로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걱정하고 통일애국에 살기를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라 할것없이 북과 남사이의 사상과 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민족공조를 실현하는데 적극 나서야 한다. 해내외의 온 겨레가 평화와 번영을 위해 외세와의 공조를 배격하고 민족공조의 길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는것은 민족사의 어길수 없는 흐름으로 되고있다.

온 겨레가 민족공조의 위력으로 북남선언들을 리행하기 위한 실천투쟁을 과감히 벌려나가야 한다.

북과 남은 북남선언들의 기본정신에 맞게 우리 민족끼리 공조해야 한다. 북남선언들의 고수, 리행은 곧 민족공조의 실현과정이다. 북남선언들의 근본정신에 맞게 주변환경이 어떻게 변하든 관계없이 동족끼리 공조하여 화해와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시켜나가야 한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민족자주의 기치를 더 높이 추켜들고 민족공조를 실현하여 조국통일을 앞당겨오기 위한 거족적투쟁에 결연히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리 성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