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9월 9일 《통일신보》

 

70년이 말해주는 진리

 

공화국이 걸어온 70년, 그 로정은 복잡다단한 정치정세와 력사의 시련속에서도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인민의 절대적인 지지속에 승리와 영광의 한길을 걸어온 긍지높은 력사이다.

흔히 나라와 민족의 흥망성쇠에 대해 론할 때 지정학적우세나 천문학적인 군사력, 경제적지표 등을 꼽군 한다.

그러나 그 모든것우에 인민이 놓여있다.

지구의 무게는 그 우에 살고있는 사람들의 무게를 합친것과도 같다는 말이 있듯이 세계를 뒤흔들고 력사를 전진시켜온 그 한복판에는 언제나 인민이 서있었다.

돌이켜보면 20세기 40년대에 지구상의 많은 지역에서 인민의 새 정권이 련이어 탄생하였다.

그때 공화국과 함께 출항의 닻을 올렸던 많은 정권들이 력사의 난파도속으로 사라졌다.

70여년동안 붉은기를 휘날려온 세계최초의 사회주의국가가 하루아침에 물먹은 담벽처럼 무너지고 동유럽의 여러 나라들에서 사회주의가 좌절되는 비극적사태가 빚어졌다.

무엇때문이였는가.

사회주의가 좌절된 어느 한 나라의 인사는 이렇게 썼다.

《제2차 세계대전의 승리로부터 시작된 70년을 뒤돌아보니 우리에게는 없고 조선에만 있는것이 있다. 바로 사회주의이다. 우리와 조선의 차이는 여기에 있다.》

그것이였다.

인민이 주인된 사회주의사회의 본성에 맞게 인민을 위한 옳은 정치를 펴지 못한데 있었다.

어느 나라에서나 인민을 표방하지 않는 정권은 없었다.

그러나 진정으로 인민을 위한 시책을 편 나라가 있었던가.

진정으로 마음의 문을 열고 자기 조국을 변함없이 지지하며 끝까지 운명을 함께 해온 인민이 과연 있었던가.

오직 우리 공화국밖에 없었다.

창건 첫날부터 철두철미 인민을 모든것의 첫자리에 놓고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여온 우리 공화국이다.

공화국은 이 길에서 한치의 탈선도, 순간의 답보도 몰랐다.

공화국은 인간에 대한 사랑에 뿌리를 둔 주체사상과 인류사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가장 인민적인 정책과 로선들로 평범한 인민들을 나라의 주인으로 떠받들어올렸다.

언제나 인민에 의거하고 인민을 위하여 복무해온 공화국에 있어서 인민은 가장 신성하고 귀중한 존재였다.

인민이라는 신성한 그 부름을 국호에도, 군대의 이름에도 달았고 수수천년 내려오던 세금제도의 철페와 누구나 돈 한푼 안 들이고 마음껏 배우고 치료받으며 꿈같은 행복을 누려가는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 새 세상을 수립한것도 인민을 위해서였다.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하는 나라, 유구한 세월 인민이 목마르게 바라던 모든 꿈과 리상을 눈부시게 펼쳐주는 고마운 품을 누구인들 심장으로 받들지 않겠는가.

하기에 순간도 떨어져 살수 없는 어머니조국과 운명의 피줄을 잇고 온갖 시련을 이겨내며 공화국과 생사고락을 같이 해온 이 나라 인민들이다.

조국앞에 전쟁의 불구름이 밀려들 때마다 조국수호의 입대탄원서부터 찾고 적대세력들의 비렬한 제재가 가해질 때마다 더더욱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주체의 쇠물을 뽑고 자력으로 우리의 비행기와 지하전동차를 만들어내며 조국을 억척같이 받들어온 인민이다.

이런 훌륭한 인민이 있어 지난 70년간 공화국에서는 그 어떤 사소한 정치적불안정이나 동요도 있어본적이 없었다.

성스러운 자기 력사에서 70돌기의 년륜을 새기는 뜻깊은 이 시각 온 나라 인민이 가슴마다에 더 깊이 새겨안게 되는것은 인민을 위하고 인민의 무궁무진한 힘에 의하여 전진하는 위대한 조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영원히 승리만을 떨쳐가게 될것이라는 불변의 진리이고 확신이다.

적대세력들은 우리 제도와 인민을 붕괴의 나락에 밀어넣으려고 갖은 제재와 압박에 매달리고있다.

그러나 인민의 참다운 삶과 행복의 요람인 사회주의조국이 있고 어머니조국과 운명의 피줄로 이어진 위대한 인민이 있어 70년이 아니라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공화국은 끄떡없고 더욱 륭성번영하게 될것이다.

약동하는 젊음으로 비약하는 이 조선의 하늘가에 람홍색공화국기는 무궁토록 휘날리게 될것이다.

 

김일성종합대학 력사학부 교원 박사 김 재 석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