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9월 4일 《통일신보》

 

침략자의 길안내자가 되려는가

 

남조선의 군부당국이 일본과 맺은 《군사정보보호협정》을 1년 더 연장하기로 하였다고 한다.

지금 남조선군부당국은 《<한>반도안보정세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유지한다는 립장이다.》, 《<한>일관계와 국방, 외교측면에서 실익이 존재하고 북의 비핵화 및 평화정착과정에서 일본과의 전략적소통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이번 협정연장놀음을 합리화하고있지만 그것은 얼토당토않는 궤변에 불과하다.

남조선군부당국의 이번 협정연장놀음은 조선반도정세의 완화기류에 역행하는것으로서 민족의 천년숙적과 결탁하여 동족을 해치려는 뿌리깊은 적대의식의 발로이다.

이미 알려진것처럼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은 2016년 11월 23일 박근혜《정권》이 일본과 체결한것으로서 1년간의 유효기간이 완료되기 90일전까지 일방에서 파기통보를 하지 않으면 자동적으로 1년동안 연장되게 되여있다. 당시 박근혜가 남조선의 력대 통치배들도 감히 실행하지 못한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림종의 위기에 처한 상태에서 기어코 강행한것은 상전에게 빌붙어 어떻게 해서나 동족을 압살하기 위해서였다. 《특등일본인》로 자처하던 애비인 박정희의 친일근성을 고스란히 넘겨받은 박근혜만이 저지를수 있는 극악한 매국역적행위가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받은것은 물론이다.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들도 당시 군사대국화의 길을 걷고있는 일본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한것이 적절한지 의문스럽다, 집권하면 재검토하겠다고 하면서 그 체결을 강력히 반대하였었다.

그러던 현 남조선당국이 지금 칼을 물고 달려드는 천년숙적과 입을 맞추고있는것은 이 매국협정을 《적페청산 1호》로 규정한 초불민심에 대한 참을수 없는 우롱이고 배신이 아닐수 없다. 더우기 이 협정연장은 침략적인 3각군사동맹구축의 일환이며 그 실제적인 가동으로서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채택으로 화해와 번영의 훈풍이 불어오는 조선반도와 지역에 새로운 랭전을 불러오는 극히 위험한 행위가 아닐수 없다. 이런것으로 하여 지금 남조선 각계는 《전범국인 일본과의 군사협력은 중단되여야 한다.》,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 《판문점선언에 조선반도에서 더이상 전쟁은 없을것이라고 밝혀져있는만큼 이 협정은 반드시 페기되여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너무도 죄많은 나라이다.

일제의 야만적인 40여년에 걸친 식민지통치기간 우리 민족이 당한 고통과 불행은 이루 헤아릴수 없다. 파렴치하기 그지없는 일본은 과거 저들이 저지른 전대미문의 특대형범죄들에 대해 사죄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미화분식하면서 또다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해보겠다고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지금 일본은 해외침략의 첫번째 대상으로 조선반도를 정해놓고 《유사시 자위대의 자동개입》에 대해 공공연히 떠들고있다. 일본이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날로 더욱 목소리를 높이고있는것도 대조선재침의 전주곡이다.

재침의 칼을 갈고있는 일본사무라이족속들에게 군사정보까지 제공해주는 이런 쓸개빠진 행위가 침략자의 길안내자가 되였던 이전 《을사오적》들의 행위와 무엇이 다른가.

앞에서는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가자고 하면서도 돌아앉아서는 외세와 결탁하여 동족을 해치려는것은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에도 도전하는짓이다.

과거죄악에 대한 반성은 고사하고 군사대국화에 박차를 가하면서 재침야망에 날뛰고있는 일본과는 그 어떤 형태의 《협력》도 있을수 없다.

남조선당국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에 대하여 말로만 운운할것이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역행하는 굴욕적이고 매국적인 협정을 즉각 페기하는 실천행동으로 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

 

본사기자 김 응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