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8월 13일 《통일신보》

 

독재권력의 파수군이였다

 

남조선에서 리명박, 박근혜역도가 집권하고있던 시기 대법원 원장직을 차지하고있던 량승태와 그 졸개들이 사법권을 람용하여 저지른 가지가지의 죄악들이 계속 드러나 사회적비난여론이 더욱 고조되고있다.

최근 남조선의 사법행정권람용의혹관련 특별조사단이 지난 6월 법원행정처사무실에서 발견한 400여건의 문서들을 조사한데 의하면 량승태와 그 일당은 사법부를 저들의 정치적모략도구로 전락시키고 보수《정권》을 유지하려는 박근혜에게 적극 추종하면서 민주개혁세력에 대한 부당한 판결을 수없이 내리고 진보적경향의 판사들에 대한 사찰행위를 감행하는 등 온갖 파쑈적인 악행들을 수없이 저질렀다. 뿐만아니라 박근혜의 탄핵에 대비한 재판전략을 세우고 보수세력이 정국의 주도권을 잡도록 하기 위한 여론공작도 대대적으로 벌리였다.

량승태와 그 일당이 독재권력의 노복이 되여 저지른 죄악은 이뿐이 아니다. 그들은 법의 칼날을 마구 휘둘러 친박세력에게는 무죄판결을, 야당소속의원들과 진보적인사들에게는 유죄판결을 내리는 등 반역통치의 파수군, 변호인노릇과 같은 범죄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들이 공개되자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정당들과 광범한 시민사회단체들은 법을 유린하고 사법을 롱단한 량승태를 살려둘수 없다, 사법롱단세력이 박근혜의 《국정》롱단을 법적으로 조력하였다, 사건관계자들을 엄벌에 처하고 국민의 힘으로 사법부를 개혁해야 한다고 들고일어나고있다.

그런데 지금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국민이 사법부정치화를 우려하고있다.》, 《재판거래는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떠들면서 량승태와 그 일당이 저지른 죄악들을 적극 감싸주고있다. 이것은 《자유한국당》이 박근혜는 물론 량승태일당과도 같고같은 한배속이라는것을 보여주는것이다. 량승태일당의 불법무법의 죄행을 비호두둔하는 《자유한국당》의 추태는 역적당이 존재하는 한 남조선인민들이 요구하는 적페청산투쟁이 제대로 될수 없다는것을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의 각계에서는 사법권을 틀어쥐고 사회의 민주화를 가로막고 각계층의 통일애국운동을 악랄하게 탄압한 박근혜와 함께 그 수하졸개인 량승태는 물론 《자유한국당》도 적페대상으로서 단호히 청산해야 한다는 울분의 목소리가 매일과 같이 터져나오고있다.

박근혜가 전 대법원 원장 량승태를 비롯하여 법관의 모자를 쓴 시정배, 인간추물들과 한짝이 되여 민주주의적권리를 무참히 유린한 사법부롱단사건의 진상은 민심의 요구대로 낱낱이 밝혀지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안 권 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