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8월 13일  《통일신보》 

 

종말을 고하는 독재권력의 하수인

 

최근 남조선에서 박근혜집권시기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군사쿠데타계획들이 낱낱이 드러나는 속에 그것이 만일의 상황을 가상한 《대비계획》이 아니라 역도년과 군부가 치밀하게 계획한 위험천만한 범죄라는것이 더욱더 명백히 드러나 민심의 증오를 자아내고있다.

이미 밝혀진것처럼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문건들에는 계엄령선포시 《국회》와 언론장악, 《국회》의원체포, 대규모적무력투입과 미국정부의 승인에 대한 계획들이 구체적으로 들어있다.

만일 이것이 그대로 실행되였더라면 남조선에서는 광주대학살과 같은 끔찍한 사태가 재현되였을것이다.

하기에 민주개혁정당들과 남조선 각계층은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너무나 충격적이고 가슴이 섬찍하다, 황교안은 물론 박근혜도 무조건 수사하라고 하면서 쿠데타음모에 가담한자들에 대한 수사와 기무사령부의 대대적인 개혁을 요구해나서고있다.

이것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박근혜패당이 《정권》유지를 위해 기무사령부를 내세워 군사쿠데타계획을 세우고 평화적인 초불시위참가자들에 대한 무력진압을 기도한것은 사회의 민주화와 정의를 위한 인민들의 투쟁을 총칼로 가로막아보려는 불법무법의 깡패행위, 민주말살행위이다.

남조선을 피의 목욕탕, 인간도살장으로 만들려고 획책한 극악한 살인마들을 력사의 교수대에 내세워 단호히 징벌해야 한다는것이 남녘 각계의 울부짖음이다.

지금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문건을 공개한 정치적의도가 의심된다.》, 《루출경위를 따지겠다.》고 떠들며 《문재인정부 군기문란진상규명특별팀》이라는것을 조작하여 보수《정권》시기의 쿠데타음모사건을 무마시켜보려고 발악하고있다. 그러나 이것은 민심의 분노의 눈초리를 딴데로 돌려보려는 공범집단의 가소로운 추태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속에서 지금 남조선당국은 기무사에 대한 전면적인 개혁을 진행하고있다. 이에 따르면 기무사의 명칭을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바꾸고 새 사령관을 력대 기무사령관들의 뒤를 잇는 45대 사령관이 아니라 1대 군사안보지원사령관으로 명명하기로 하였는가 하면 요원 4 200여명중에서 50%이상의 인원을 바꾸고 11개의 시, 도에 설치된 《60단위 기무부대》를 해산하기로 하였다. 뿐만아니라 지난 시기 기무사가 진행하였던 정치개입, 민간인사찰, 직권람용 등을 가능하게 하였던 각종 권한들을 없애고 오로지 군내부의 동향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 작성, 처리하도록 하였다. 이에 따라 얼마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창설준비단이 조직되여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를 두고 남조선의 군사전문가들은 이번의 조치가 사실상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로운 군정보기관을 내오는 조치라고 하면서 류례없는 일이라고 하고있다.

기무사를 전면적으로 개혁하면서 명칭을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바꾸기로 한것은 기무사에 대한 인민들의 분노가 어느 정도에까지 이르렀는가를 명백히 실증해준다.

 

본사기자 김 응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