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8월 5일 《통일신보》

 

참견질이 아니라 제 할바를 해야 한다

 

지금 온 겨레가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의 철저한 리행을 위한 자주통일의 보폭을 힘있게 내짚고있는 때에 미국이 그 무슨 《대북제재의 철저한 리행》을 운운하며 남조선당국을 압박하고있다.

미국은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당국자들을 내세워 《북의 비핵화가 완전실현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된다.》고 남조선당국에 침을 놓는가 하면 얼마전에는 미국무성관리를 서울에 보내여 남조선당국관계자들은 물론 기업가들까지 만나 북남경제협력에 서뿔리 나서지 말라고 로골적으로 강박하였다.

특히 미국은 남조선에 《북비핵화가 부진한 상태에서 남북경제협력이 앞서나가서는 안된다.》고 단단히 못을 박으면서 저들의 대조선정책에 보조를 맞출것을 요구하고있다.

이것은 명백히 판문점선언의 리행을 가로막는 미국의 부당한 압력이며 주제넘은 참견질이다.

《대북제재》라는것이 대결정책의 산물이며 북남관계개선과 좋게 발전해가는 조선반도의 정세흐름에 백해무익하다는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하다. 앞에서는 회담을 하고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뒤에 돌아앉아서는 상대방을 겨냥한 군사연습을 벌리다 못해 《제재》와 《압박》을 떠들며 남조선당국에 부당한 압력을 가하고있는 미국은 북남관계문제에 끼여들어 온당치 못한 훈시질을 하려고 할것이 아니라 조미관계개선을 위해 제 할바나 열심히 해야 할것이다.

북남관계문제는 그 누구의 훈시에 의해서가 아니라 우리 민족자체의 힘으로 풀어나가는 민족내부문제이다.

여기에 남이 끼여들어 감 놔라 배 놔라 할 명분이 없다.

력사적인 싱가포르조미수뇌회담의 성과를 공고히 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는 취할 생각도 없이 북남관계문제에 코를 들이밀고 《동맹국들사이의 보조》를 운운하면서 《완전한 비핵화가 없이는 전방위적인 압박과 제재가 지속되여야 한다.》고 주제넘은 소리를 하고있다.

제재와 대화는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물과 불이 어울릴수 없듯이 제재와 대화가 《병행》될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자체가 어리석은 일이다.

미국은 북남관계문제에 코를 들이밀것이 아니라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새로운 조미관계발전과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 안전을 추동해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한 일 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