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7월 30일  《통일신보》

 

되살아난 쿠데타망령

 

최근 남조선에서 박근혜패당의 군사쿠데타계획음모가 추가로 폭로되여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청와대 대변인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로부터 박근혜집권시기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군사쿠데타계획문건을 추가로 제출받았다고 하면서 4개 조에 21개 항으로 된 세부문건들을 공개하였다.

이 문건들에는 계엄령선포시 《국회》와 언론장악, 《국회》의원체포, 대규모적무력투입, 미국정부의 승인에 대한 계획들이 구체적으로 들어있다. 이번 군사쿠데타계획은 만일의 상황을 가상한 《대비계획》이 아니라 박근혜패당이 군부우두머리들과 작당하여 치밀하게 계획한 위험천만한 범죄이라는것이 더욱더 명백히 드러났다.

이와 관련하여 민주개혁정당들과 남조선 각계층은 너무나 충격적이고 가슴이 섬찍하다, 황교안은 물론 박근혜도 무조건 수사하라, 쿠데타음모에 가담한 《자유한국당》을 심판하라고 강력히 들이대면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와 기무사령부의 대대적인 개혁을 요구해나서고있다.

이것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박근혜패당이 《정권》유지를 위해 기무사령부를 내세워 군사쿠데타계획을 세우고 초불투쟁참가자들에 대한 무력진압을 기도한것은 사회의 민주화와 정의를 위한 인민들의 투쟁을 가로막아보려는 불법무법의 깡패행위, 민주말살행위이다.

날이 갈수록 그 진상이 더욱 드러나고있는 기무사령부의 쿠데타음모는 남조선인민들로 하여금 지난 세기 4. 19인민봉기후 싹트던 민주화의 기운을 파쑈의 군화발로 가차없이 말살하고 《정권》을 강탈한 《유신》독재자의 5. 16군사쿠데타와 전두환군사깡패들의 12. 12숙군쿠데타, 광주대학살만행때를 그대로 련상케 하고있다.

박정희는 해병대와 공수단을 내몰아 불의에 권력을 강탈하고 《쿠데타자체가 헌법을 무시한 비법적인 수단이니 합법적인 절차는 필요없다.》고 떠벌이며 남조선전역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하였다. 《국회》는 해산되고 정당, 사회단체들의 활동과 집회 및 파업 등이 금지되였으며 언론, 출판의 자유가 말살되는 등 각종 폭압조치들이 취해졌다. 이 과정에 7만명의 정치적반대파들이 숙청되였다.

이렇게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은 박정희는 통치위기가 심화될 때마다 수시로 《비상계엄령》, 《위수령》, 《비상사태》, 《긴급조치》에 방첩월간, 방범주간, 불온자색출운동 등으로 수많은 정치적반대파들과 민주인사들, 무고한 인민들을 학살하였다. 전두환군사깡패역시 12. 12숙군쿠데타로 권력을 틀어잡고 집권안보를 위해 광주를 피바다에 잠그었다.

그때로부터 오랜 세월이 흘렀다.

그런데 독재권력유지와 잔명을 부지하기 위해 박근혜패당이 또다시 군부세력을 내세워 정의로운 인민들의 초불투쟁을 진압하려고 하였으니 남조선인민들이 어찌 분노를 터치지 않을수 있겠는가.

하기에 남조선 각계층은 이 음모가 실행되였더라면 1980년 5월광주사태때처럼 온 남녘땅이 피바다에 잠겼을것이라고 하면서 경악을 금치 못하고있다.

남조선을 피의 목욕탕, 인간도살장으로 만들려고 획책한 극악한 살인마들을 력사의 교수대에 내세워 단호히 징벌해야 한다.

지금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문건을 공개한 정치적의도가 의심된다.》, 《루출경위를 따지겠다.》고 떠들며 범죄자들을 두둔하고있다. 그러나 이것은 격노한 민심을 딴데로 돌려보려는 공범집단으로서의 가소로운 추태에 불과하다.

권력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천하의 역적무리들은 반드시 력사의 무대에서 퇴장시켜야 한다.

 

본사기자 리 철 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