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6월 23일 《통일신보》

 

공화국의 확고부동한 의지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리행하기 위한 북남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얼마전 장령급군사회담이 진행된데 이어 체육회담이 열리고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개설을 위한 남측추진단의 개성공업지구방문이 또다시 진행되여 겨레를 기쁘게 해주고있다. 이에 대해 남조선의 언론들도 《남북회담의 계절》, 《판문점선언리행본격화》 등으로 크게 보도하고있다.

북남화해와 평화의 분위기가 더욱 고조되고있는 조선반도의 현 정세흐름은 새해정초부터 기울여온 공화국의 주동적이며 평화애호적인 조치와 노력을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올해신년사에서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북남관계대전환을 위한 획기적인 방략을 제시해주시였다.

절세위인의 뜻을 받들어 공화국은 새해정초부터 화해와 단합을 위한 주동적이며 적극적인 조치들을 련이어 취하였다.

남조선에서 진행되는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민족의 대사로 여기고 잘 도와주기 위해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시범단 등 대규모사절단을 파견하여 화해와 단합의 불씨를 지피였다.

특히 공화국의 고위급대표단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개막식에 참가하고 남조선대통령을 만나 경애하는 원수님의 친서를 전달하였으며 그이의 뜻을 구두로 전하였다. 민족분렬과 대결의 상징으로 되여오던 판문점에서 두차례의 북남수뇌상봉이 진행되고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이 채택된것은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이 땅우에 기어이 존엄높고 부강번영하는 통일강국을 일떠세우시려는 절세위인의 열화같은 민족애, 드팀없는 자주통일의지의 발현이다.

판문점선언은 북과 남이 뜻과 힘을 합쳐 민족화합의 새 력사, 공동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갈것을 온 세상에 선포한 력사적인 선언이며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가시고 군사적긴장을 완화하여 온 겨레가 바라는 평화와 안전의 새봄을 마련한 위대한 선언, 조선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고 국제정치흐름에 커다란 지각변동을 가져온 중대한 선언이다.

또한 판문점선언은 북남관계의 새로운 력사를 써나가는 출발선에서 북과 남이 터쳐올린 장엄한 신호탄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념원하는 온 겨레의 일치한 지향과 념원에 맞게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나가는데서 전환적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리정표이다.

판문점선언은 지금 온 겨레에게 커다란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고있으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지금 세상사람들은 현 조선반도정세변화를 직접 목격하면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을 위한 공화국정부의 주동적인 조치들을 적극 평가하고 환영해나서고있다.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리행하여 세계가 보란듯이 북남관계를 활력있게 전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력사를 써나가려는것은 공화국의 확고부동한 립장이고 의지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자주통일에 대한 신심과 락관을 가지고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거족적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섬으로써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삼천리강토우에 부강번영하는 통일강국을 하루빨리 일떠세워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김영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