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6월 23일 《통일신보》

 

대결잔재는 마땅히 없애치워야 한다

 

최근 남조선통일부가 비용문제를 리유로 《북인권재단》사무실을 페쇄하는 조치를 취하였다.

놓고보면 《북인권재단》은 박근혜역적패당이 조작한 《북인권법》과 함께 출현한 반공화국모략기구로서 마땅히 매장되여야 할 시대적오물이다.

《북인권법》이라는것을 놓고보아도 그렇다.

원래 《북인권법》이라는것은 사실상 주제넘은 《인권침해조사》니, 삐라살포단체《자금지원》이니 하는 동족대결조항만 가득차있는것으로 하여 《발의》된 후 10여년동안이나 《국회》안에 처박혀있던 쓰레기법안이였다. 그러던것이 2016년 9월 동족대결에 미쳐난 박근혜역적패당이 《국무회의》에서 《북인권법시행령》이라는것을 확정함으로써 시행되게 되였다. 그에 따라 남조선통일부에 《북인권범죄》를 기록한다는 《북인권기록쎈터》와 《북인권실태조사》, 《대북인권단체지원》 등을 목적으로 하는 《북인권재단》이라는것이 출현하게 되였다.

박근혜역적패당이 조작한 동족대결악법인 《북인권법》의 시행에 따라 생겨난 《북인권재단》이 명실공히 반공화국모략기구라는것은 더 말할 여지조차 없으며 이러한 모략기구가 해체되는것은 너무나도 마땅한 일이다.

더우기 오늘 조선반도에서는 북남수뇌분들사이에 진행된 뜻깊은 상봉과 회담, 력사적인 판문점공동선언으로 하여 북과 남사이의 대화와 협력, 화해의 기운이 그 어느때보다도 높아가고있다.

이러한 때 박근혜역적패당에 의해 생겨난 동족대결을 추구하는 반공화국모략기구인 《북인권재단》이 존재한다는것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다.

명백히 하건대 《북인권》을 거론하는 그 자체가 공화국에 대한 도발행위이고 적대행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의 통일부는 《북인권재단》사무실을 페쇄하면서도 《북주민의 인권개선에 대한 정부의 기본립장에는 변함이 없다.》, 《북인권재단출범이 가능해지면 재단출범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표리부동한 소리를 늘어놓았다.

보수패당의 대결잔재를 유지해보려는 그 어떤 시도도 현 북남관계흐름에 백해무익하다.

남조선당국은 이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본사기자 서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