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4월 1일 《통일신보》

 

후과에 대해 생각해보았는가

 

얼마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유엔인권리사회 제37차회의에서 반공화국《인권결의안》이 또다시 조작된것과 관련하여 남조선당국이 푼수없이 놀고있다. 외교부 대변인이 나서서 이번 《인권결의안》에 대해 《환영한다.》, 《북인권상황의 실질적개선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지속적인 노력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횡설수설한것이 그 대표적실례이다.

이것은 공화국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악랄한 모독이고 대화상대방에 대한 참을수 없는 도전이 아닐수 없다.

공화국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유엔무대에서 벌어지고있는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이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사회주의제도를 전복하려는 불순한 정치적목적을 추구하고있다는데 대해 한두번만 경고하지 않았다. 또 남조선당국이 미국의 《인권》모략소동에 추종하는것이 북남관계에서 어떤 후과를 초래하겠는가에 대해 알아들을만큼 충고도 주었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에게는 동족의 정당한 충고를 알아들을수 있는 지적능력이 부족한것 같다.

하기는 얼마전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까지 날아가서 《북인권개선을 위한 실질적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에 피대줄을 세운것을 보면 그들에게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수 없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떠드는 《인권문제》란 공화국에 애당초 존재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인권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남조선사회에서 심각하게 제기되고있다.

며칠전 남조선의 《MBC》방송은 2016년 11월 《수도방위사령부》가 박근혜의 탄핵을 요구하여 일떠선 평화적인 초불시위군중을 향해 총을 쏠것을 계획하였다는것을 폭로하였다. 평화적시위군중에게 사격을 가할것을 계획한 한가지 사실만 놓고보아도 남조선인민들의 인권이 얼마나 무참하게 유린당하고있는가 하는것을 충분히 알수 있다.

남조선당국이 제 집안의 이처럼 심각한 인권문제는 뒤전에 놓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걸고드는것은 모순의 극치이다. 남조선당국이 리명박,박근혜역적패당과 같이 반민족적인 《인권》모략소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북남관계의 파국을 초래하게 될것이라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남조선당국자들은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인권》모략소동에 편승하는 어리석은짓을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

 

본사기자 김철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