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2월 12일 《통일신보》

 

독도는 《정치적사안》의 대상이 아니다

 

얼마전 남조선에서는 세계의 관심과 기대속에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가 개막되였다.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공화국은 대회에서 리용할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할데 대한 원칙적요구를 지속적으로 제기하였다.

그런데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정치적사안을 스포츠와 련결하는것이 부적절하다.》고 하면서 독도가 표기되지 않는 통일기를 리용할데 대한 그릇된 결정을 채택하였다.

이것은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자기의 공정성을 상실한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사실상 이번 올림픽경기대회에서 북과 남이 리용할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하지 못할 리유란 아무것도 없다.

주지하는바와 같이 독도는 우리 민족고유의 령토로서 그 령유권은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 민족이 가지고있다. 력사적근거로 보나 국제법적근거로 보아도 독도는 철두철미 우리 민족의 땅이다. 이런 독도를 통일기에 표기하는것은 누구도 리해하지 못할 문제도 아니고 또 따지고들 문제는 더더욱 아니다. 2006년 이딸리아의 또리노에서 진행된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때 독도가 표기된 통일기를 사용한것은 이를 그대로 실증해준다. 하나로 이어진 조선을 상징하는 통일기에 표기하는것은 자연스러운 일로서 그 무슨 《정치적사안》이 될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정치적사안》이라는 부당한 표현을 써가며 공화국의 원칙적요구를 전면 외면한것은 고상한 체육경기의 특성과 관례를 어기고 정치적중립성을 지키지 못한것으로서 스스로 얼굴에 흙탕질을 하는 부끄럽기 그지없는 노릇이 아닐수 없다.

국제올림픽위원회의 부당한 결정의 배후에는 다름아닌 우리 민족고유의 령토인 독도를 호시탐탐 노리는 섬나라 일본이 있다.

지난 시기 일본이 령토강탈야망에 환장이 되여 독도를 어떻게 해서나 저들의 령토로 만들려고 악착하게 발악하였다는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것이 도수를 넘어서 최근에도 일본은 도꾜한복판에 뻐젓이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상설전시관을 세워놓았는가 하면 가까운 앞날에 일본고등학교 교과서를 통화여 독도가 일본땅이라는것을 가르치기로 하였다.

남의것을 제것이라고 우기면서 오만스럽게 놀아대는 사무라이족속들의 오만한 행동에 온 겨레가 분노의 치를 떨고있다.

문제는 독도가 표기된 통일기리용문제에 대해 북과 함께 목소리를 높여야 할 남조선당국이 부당한 결정을 내린 국제올림픽위원회와 섬나라족속들에게 《결정을 존중한다.》고 굴종의 자세를 보인것이다. 나아가서 얼마전에 있은 북과 남의 단일팀의 체육경기장에 독도가 표기된 통일기가 휘날리자 《독도 그려진 <한>반도기 절대 수용불가》라는 일본의 오만방자한 그 무슨 《항의성명》에 면박은 고사하고 《올림픽공식일정과 별개로 추진된 행사》라고 하면서 비굴한 태도를 보인것이다.

독도를 《령토분쟁지역》으로 만들고 나아가서는 저들의 땅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범죄를 동조하고 눈감아주는 남조선당국의 치욕적행위는 그 무엇으로써도 정당화될수 없다.

조상대대로 내려오는 독도는 그 무슨 《정치적사안》의 흥정물로 될수 없으며 우리 민족 누구나가 자자손손 목숨바쳐 지켜야 할 땅이다.

대대로 내려온 우리 민족의 령토에 대한 령유권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는 남조선당국은 민족앞에서 수치를 느껴야 하며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

 

본사기자 김 응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