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6월 17일 로동신문

 

절대로 용서할수 없다

 

평양신원소학교에서 공부하고있는 우리 아들 국진이가 얼마전에 진행된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에 대표로 참가하는 영광을 지니였다.

TV에서 대회장에 의젓하게 앉아있는 국진이를 보며 우리 가족모두는 너무도 기뻐 환성을 올리기까지 하였다.

우리 가족만이 아니라 지금 온 나라 인민들은 아이들을 왕으로 내세워주시며 크나큰 은정을 거듭 베풀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에 감동과 격정을 금치 못하고있다.

그런데 남조선괴뢰언론들이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에 대해 《충성심고취행사》니, 《체제유지용전시성행사》니 하고 악담들을 줴치다 못해 무엄하게도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중상모독하였다니 격분을 금할수가 없다.

아이들의 깨끗하고 순진한 마음을 우롱하고 우리 제도를 비난하다 못해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건드린 이 천하무뢰한들을 어찌 용서할수 있겠는가.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인간이기를 그만둔 이런 놈들은 반드시 민족이 내리는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것이다.

 

국가품질감독위원회 부원 최 지 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