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6월 17일 통일신보

 

이 땅에서 살아숨쉴수 없다

 

얼마전 평양에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고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가 성대히 진행되였다.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를 계기로 어린이들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인상에 지금 온 세계가 감동과 경탄을 금치 못하고있다. 그러나 유독 남조선보수언론들만은 공화국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정치를 시비하고 헐뜯는 극악무도한 망동을 부려대고있다.

남조선의 《KBS》방송은 그 무슨 《전문가》라고 자처하는 떨거지들과 《탈북자》쓰레기들까지 내세워 《유치원시절부터 철저한 세뇌교육을 받는다.》느니, 《시장의 영향을 받은 세대에 대한 사상주입은 한계를 드러낼수밖에 없다.》느니, 《장마당을 경험한 젊은 세대들속에서 체제에 대한 불신이 생겨나기 시작하였다.》느니 하는 궤변들을 내돌리며 공화국 청소년들의 의식상태에서 그 무슨 변화가 일어나고있는듯이 여론을 오도하고있다. 그런가 하면 《MBN》, 《련합뉴스》를 비롯한 보수언론들도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에 대해 터무니없는 악담들을 거리낌없이 줴쳐대고있다. 남조선보수언론들의 여론오도행위는 극히 한계를 넘어 무엄하게도 공화국의 최고존엄을 헐뜯는 지경에까지 이르고있다.

이것은 대결에 환장하여 인간적인것이란 찾아볼래야 볼수 없는 천하무뢰한들, 신성한 언론의 탈을 쓴 쓰레기매문가들만이 저지를수 있는 반인륜적, 반민족적악행의 극치라고 해야 할것이다.

후대들에 대한 사랑은 인간이 지닐수 있는 가장 고상한 감정이며 사랑가운데서도 가장 헌신적이고 적극적인 사랑이다.

절세위인께서 지니신 특유의 후대사랑에 의해 공화국에 날마다 펼쳐지는 가슴뜨거운 화폭들에서 인류는 불세출의 대성인의 무변광대한 인정의 세계를 보고있다.

온 세계가 아이들의 밝고 담찬 모습이야말로 조선의 진짜 국력이고 찬란한 미래이라고 격찬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남조선보수패당과 그 시녀인 보수매문가들은 공화국의 이러한 눈부신 현실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어떻게 하나 깎아내리고 먹칠을 하지 못해 안달복달하고있다. 공화국은 남조선보수언론들과 기자나부랭이들에게 반공화국모략나발을 불어댄 죄악의 대가를 어떻게 치르어야 하는가를 명백히 경고하였다.

쓰레기매문가들은 백지장같이 하얗고 순진한 우리 어린이들을 《장마당세대》니, 《세뇌교육》이니 하고 참을수 없이 모독한 죄악만으로도 천벌을 면치 못할것이다.

공화국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정치를 감히 헐뜯어댄 보수언론기관들과 쓰레기매문가들, 그것을 조직하고 부추긴자들을 마지막 한놈까지도 끝까지 찾아내여 무자비한 징벌을 안기자는것이 공화국 천만군민의 결심이고 의지이다.

공화국의 최고존엄에 도전해나선 특대형범죄자들은 이 땅에서 살아숨쉴수 없다.

 

송 성 일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