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6월 15일 《통일신보》

 

시급한 인도주의현안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지난 1일 서울에서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등 진보단체들이 《보안법철페와 량심수전원석방 1 124회 목요집회》를 가지였다. 여기서 민가협회장, 《북해외식당 녀성종업원기획탈북의혹사건 진상규명대책위원회》 사무국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김련희와 12명 녀성종업원탈북의혹사건은 모두 천륜을 끊어내는 사건이다. 하루빨리 이들을 송환해야 할것이다.》고 하면서 청와대와 외교부, 통일부, 더불어민주당, 《인권위원회》, 적십자사에 김련희녀성의 송환과 녀성종업원집단랍치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원상회복문제를 빠른 시일안에 해결할것을 호소하는 성명서를 전달하였다. 또한 지난해 12명의 공화국녀성공민들에 대한 집단랍치사건과 관련하여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였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도 외부와 격페된 곳에 감금되여있는 녀성공민들과의 《변호인접견》을 다시 추진하는 등 남조선 각계층들속에서 강제억류된 북주민들의 송환을 위한 투쟁이 적극적으로 벌어지고있다.

그러나 지금 남조선당국은 각계층의 호소와 요구를 무시하고 강제억류하고있는 공화국녀성들의 송환문제를 고의적으로 외면하고있다. 《국회》에서도 공화국녀성공민문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여야당들이 《8. 15남북리산가족상봉》을 《촉구》하는 《국회》결의안이라는것을 채택하기로 합의하는 놀음을 벌리고있다. 지어 지난 8일에는 통일부당국자가 나서서 《본인의사에 따른 탈북》이니, 《리산가족상봉과는 별개의 문제》니 뭐니 하는 궤변까지 늘어놓았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박근혜패당이 사회전반에 남겨놓은 적페를 청산하는 문제가 초미의 사회적과제로 나서고있다. 박근혜《정권》이 남긴 적페중에서도 가장 큰 적페가 바로 동족대결정책과 그로 인한 북남관계파국이라는데 대해 이의를 가지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하다면 박근혜패당의 극악한 동족대결책동이 빚어낸 산물인 공화국녀성공민들에 대한 집단랍치만행과 그로 인한 강제억류문제를 해결하는것이 적페청산이 아니겠는가. 또 《인권》과 《인도주의》, 《리산가족》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부당하게 억류되여있는 공화국녀성들의 송환부터 하루빨리 해결하는것이 순리이다.

6년전 남조선에 끌려간 김련희녀성은 지금 이 시각에도 자기를 하루빨리 공화국의 품으로 돌려보내줄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으며 지난해 박근혜패당에 의해 해외에서 집단랍치된 12명의 녀성종업원들은 생사여부조차 알수 없는 곳에 감금되여 야만적인 《귀순공작》 등 갖은 악행을 당하고있다.

공화국의 피해자가족들은 이 시각에도 사랑하는 어머니와 자식들을 애타게 부르며 뜬눈으로 날과 달을 보내고있으며 보수패당의 천인공노할 만행에 치를 떨고있다.

새로운 《리산가족》들을 인위적으로 만들어내여 동족에게 쓰라린 고통과 불행을 가하고있는 극악한 반인륜적범죄를 덮어놓고 그 무슨 《인도주의》와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에 대해 론하겠다는것자체가 언어도단이다.

공화국녀성공민들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에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협력사업도 있을수 없다는것이 공화국의 립장이다. 그것은 또한 인간의 불행을 덜어주는 선차적이고도 더는 미룰수 없는 요구이기도 하다. 강제로 억류당한 사람들이 고통받고 북으로 돌아가겠다고 피타게 웨치는 현실을 외면하고 그 누구도 인간의 권리, 인도주의에 대해 말할수 없다.

남조선당국이 이전 박근혜《정권》과 다르다면 부당하게 억류되여있는 공화국녀성공민들에 대한 처리문제에서도 확연히 달라야 한다. 그들을 본인들과 가족들의 피타는 요구대로 지체없이 돌려보내야 마땅하다. 그리고 박근혜패당이 불순한 정치적목적으로부터 저지른 10여명의 공화국녀성공민들에 대한 집단랍치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범죄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것이다.

 

장 철 수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