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군축 및 평화연구소 소장 공화국을 걸고든 미국을 규탄

 

(평양 6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군축 및 평화연구소 소장은 최근 미국방성이 《2019년 인디아태평양전략보고서》라는데서 우리를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방성이 《2019년 인디아태평양전략보고서》라는데서 우리 공화국을 《불량배국가》로 걸고드는 도발을 감행하였다.

미국이 대화상대방인 우리를 《불량배국가》로 지칭한것은 우리 국가의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며 사실상의 대결선언이나 다름이 없다.

이로써 미국은 조미사이의 적대관계를 끝장내고 새로운 관계수립을 공약한 6. 12조미공동성명의 정신을 전면부정하고 힘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침략적기도를 세계앞에 다시금 명백히 드러내보이였다.

지금 미국은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달리면서 선 무장해제, 후 제도전복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그 어느때보다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다.

미국이 앞에서는 대화를 론하고 뒤에서는 상대방을 반대하는 침략전쟁준비에 광분하였다는것은 지나온 력사가 보여주는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는 최근 미국이 여러 기회에 우리에 대한 군사적압박을 고취하고있는데 대하여 고도의 각성을 가지고 주시하고있다.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책동이 가증될수록 우리의 대응조치도 그만큼 거세지게 될것이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Me2Day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감 상 글
채송화꽃
~중국 자업 ~
미국과 평화를 론하는게 옳은가 다시 생각하게 된다. 우리 인민의 쌓이고 쌓인 분노와 그것으로 측적된 힘을 우롱하지 말라!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강화될수록 우리의 대응도 그만큼 강화될것이며 이땅우에 반드시 평화를 이룰것이다!!!
감 상 글
정의감
~대련 ~
내 짧은 소견에도 우리를 《불량배국가》라 걸고드는 미국은 《불량배국가》의 10제곱 아니 100제곱이라도 모자랄것 같다. 너희들이 《불량배국가》의 몇제곱인지는 자체로 계산해보라! 아마 내가 계산한 100제곱이 작다고 말하는 사람이 미국민들중에 절대다수일것이다. 아마도 100제곱이 아니라 1000제곱, 10000제곱이라고 말할것이다. 이 세상에 평화롭게 살기를 바라는 사람들은 절대다수이고 그 누구를 걸고들며 자기국민들 평화와 안정을 생각도 하지 않는자들은 얼마 안될것이라고 생각한다. 정의는 언제나 이기는 법이다. 미국국민들은 옳은 관점을 가지고 어떤 선택이 자신들에게 유리한가를 자신들이 선택하고 소위 정치를 한다는 《분》들에게 정의의 이름으로 가르쳐주는것이 자신들을 위해서도 좋을것이다.
감 상 글 쓰 기
※ E-Mail주소를 공개해도 된다면 체크하십시오.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