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24일 로동신문

 

    수 필

 4월의 메아리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오늘 우리 인민은 당과 수령을 끝없이 신뢰하고 당과 수령이 가리키는 길을 따라 힘차게 싸워나가고있습니다.》

온 나라 인민에게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4월전원회의소식이 안겨준 충격은 비상히 크다. 마치도 파문이 끝간데없이 퍼져가듯 전원회의소식은 삽시에 인민의 마음속에 환희의 격랑을 일으키고있다. 《로동신문》을 펼쳐든 사람들의 얼굴마다에는 크나큰 격정이 실려있고 오가는 이야기들에는 경제건설, 과학, 교육이라는 말들이 류다른 의미를 안고 울려나온다.

과학으로 비약하고 교육으로 미래를 담보하자!

불러만 보아도 가슴은 희망으로 부풀어오르고 승리에 대한 열광이 세차게 굽이친다.

《우리의 후손들은 앞으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생활을 누리게 될것이다.》, 《인재가 바다를 이루게 될 그날이 멀지 않았다.》, 《우리 원수님만 계시면 무엇이나 다 할수 있다.》…

외진 섬마을사람들로부터 수천척 지하막장에서 일하는 광부들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이 땅우에 번영의 열매들이 주렁질 희망찬 앞날을 그려보며 무한한 행복감에 휩싸여 잠 못 이루고있다.

오늘의 이 승리를 위해 피와 땀을 아낌없이 바친 유명무명의 수많은 애국자들과 공로자들, 당을 따라 오직 한길만을 걸어온 순결한 량심과 의리의 인간들은 그 얼마이던가.

허리띠를 조일지언정 기대를 떠나지 않던 락원의 로동계급들, 천만고생도 락으로 여기며 완공의 그날을 향하여 질풍같이 내달리는 례성강청년5호발전소 건설자들, 수천척 지하막장에서 위훈을 새겨가는 12월5일청년광산의 로동자들, 우리가 취재길에서 만났던 수많은 사람들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전화로 자기들의 심정을 알려오고있다.

당을 따라 변함없이 한길을 걸어온 인민의 모습에서 우리는 김일성장군을 찾아가야 살길이 열리고 우리가 전쟁에서 이긴다고 확신했던 법동농민과 어려운 전시환경속에서도 로동계급의 본분을 다하였던 락원의 신포향, 종파놈들이 인민생활이 어쩌고저쩌고 떠들어도 우리는 수령님만을 지지한다고, 우리가 이기지 종파놈들이 이기겠는가고 당과 수령을 옹위해나섰던 태성할머니를 보고있다.

나이와 직업, 사는 곳은 서로 달라도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은 하나의 목적을 향하여 줄달음쳐왔다.

후대들의 행복을 위하여! 내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바로 그래서 이 나라 천만군민은 오늘의 이 승리앞에 격정을 금치 못하는것이다.

후대들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위험천만한 화선길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인민을 위해 자신의 열과 정을 깡그리 바쳐가시는분은 우리의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이시다.

승리에서 더 큰 승리를 안아오기 위한 력사적인 출발선에 나선 우리 인민은 위대한 번영의 진리를 심장으로 절감하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우리에게는 오직 승리만이 있다. 세상에서 가장 존엄높고 행복한 생활은 우리 인민의것이다.

이것이 위대한 당을 따라 새로운 승리의 길에 나선 천만군민의 확신이며 온 세상에 울려퍼지는 4월의 메아리, 조선의 메아리이다.

 

본사기자 리수정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