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6일 로동신문

 

 단평

 수치도 모르는 정치간상배

 

지방자치제선거에서의 대참패로 《자유한국당》대표직에서 쫓겨난 홍준표역도가 어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해괴망측한 신파극을 연출하였다.

세상이 자기를 알아주지 않아도 자기는 세상을 원망하지 않는다는 희떠운 수작으로 서두를 뗀 홍준표는 그 무슨 《복받은 인생》이니, 《36년간의 흠잡을데 없는 공직생활》이니 하며 낯뜨거운줄도 모르고 제자랑을 해댔다. 그야말로 창녀의 절개자랑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도대체 홍준표역도가 사람들앞에서 제 잘난 소리를 해댈 처지가 되는가.

다른것은 제쳐놓고서라도 홍준표가 반역당에 기여들어가 저지른 죄악만으로도 역도는 머리를 쳐들고다닐 형편이 못된다. 특등정치간상배-《홍카멜레온》, 도적왕초-《홍돈표》, 극악한 대결광신자-《홍갱이》, 정신병자-《홍끼호떼》 등 이자에게 붙은 가지가지의 희귀한 오명들은 더러운 인간추물로서의 역도의 몰골을 그대로 폭로해주고있다.

그런데도 홍준표역도가 《복받은 인생》이니, 《흠잡을데 없는 공직생활》이니 하고 자화자찬했으니 이 얼마나 뻔뻔스러운자인가.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홍준표의 꼬락서니가 오죽 꼴불견이였으면 《자유한국당》의 이전 최고위원까지도 역도를 야유조소하며 당비상대책위원회가 최우선적으로 홍준표를 징계, 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였겠는가.

제 족속들한테서까지 버림과 배척을 받는 홍준표가 그 주제에 서푼어치도 안되는 몸값을 올려보겠다고 노죽을 부린것은 실로 역겹기 그지없다.

남조선 각계가 이미 홍준표역도를 수치도 모르는 정치간상배로 락인한것은 백번 당연하다.

 

장정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