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23일 로동신문

 

반인륜적범죄를 절대로 용서할수 없다

 

일본당국이 내외의 규탄여론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1일부터 시행한 《유아교육, 보육무상화》제도에서 조선학교의 유치반들을 끝끝내 배제하는 망동을 부리였다. 섬나라졸부들의 속통이 그지없이 못돼먹었다는것은 세상이 다 아는바이지만 사회적보호의 대상으로 되여야 할 어린이들마저 민족적차별의 주요과녁으로 삼은것은 일본이라는 나라가 얼마나 좀스럽고 악착한 나라인가 하는것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었다.

이미 재일조선인자녀들을 고등학교지원대상에서 배제한데 이어 유치반어린이들에 대한 보육지원마저 완전히 거부함으로써 죄악에 죄악을 덧쌓은 이번 망동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적대행위이며 도저히 용납 못할 비인도적폭거이다.

지금껏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비렬하고 속꼬부라진 처사가 한두번이 아니였지만 이번과 같이 어린이들의 동심마저 란도질한 극악한 만행은 없었다. 어린이들에게 최선의 리익, 재정적지원이 보장되여야 한다는 국제법의 초보적인 요구도 무시하고 요람에 돌을 던진것이나 다름이 없는 이 야만적이고 횡포무도한 행위로 하여 일본반동들은 민족배타주의로 얼룩진 저들의 추악한 몰골을 스스로 드러내놓았다.

총련의 민주주의적민족교육을 기어이 말살하고 재일동포사회의 《자연소멸론》을 한시바삐 실천에 옮기기 위해 어린이들의 보육문제에까지 국가적인 차별과 박해를 가한것은 천추만대를 두고 용서받을수 없는 죄악이다.

재일조선어린이들에게 지원제도를 적용하는것은 과거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범죄로 보나 일본당국이 지금껏 총련의 민족교육발전을 악랄하게 저애한것을 배상하는 측면으로 보나 너무나도 응당하다. 70년전 《조선인학교페쇄령》을 휘둘러 재일동포들의 피와 땀이 스며있는 민족교육자산들을 백주에 강탈하던 그때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일본반동들이 총련의 민족교육을 말살하기 위해 감행한 탄압책동과 그로 하여 재일동포들이 입은 피해는 실로 헤아릴수 없다.

하지만 일본반동들은 그에 대한 반성은커녕 이제는 모국어를 한창 배워야 할 유치반어린이들에게까지 극단적인 차별과 배타행위를 감행해나섰다. 이것이야말로 정치난쟁이 섬나라족속들의 가장 너절하고 파렴치한 범죄로 된다.

사태는 우리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적대시정책,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악의적인 차별의식과 편견은 절대로 변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었다.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고도 그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거부하고 오히려 국가권력을 총동원하여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대상으로 온갖 탄압행위를 감행하고있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우리 민족의 원한과 분노는 하늘에 닿고있다.

우리는 일본당국이 우리 공화국과 총련의 정당한 요구와 국제사회의 공정한 여론을 계속 무시한다면 그로부터 초래되는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것이라는것을 이미 경고한바 있다. 조선사람이라는 단 한가지 리유로 천진란만한 어린이들에게까지 가혹한 차별과 박해를 가한 일본반동들의 파쑈적폭거와 반인륜적행위를 우리는 추호도 용서할수 없다.

지금 아베정권은 뻔뻔스럽게도 우리와의 《조건부없는 대화》를 입버릇처럼 외워대고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못된짓만 골라하는 한 그들은 절대로 우리 공화국의 문턱을 넘어설수 없으며 조선반도문제와 세계정치흐름에서 밀려난 가련한 외토리신세에서 영원히 벗어날수 없다.

이것을 명심하고 분별있게 처신하는것이 좋을것이다.

 

허영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