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식민지노복의 구접스러운 추태

 

얼마전 남조선외교부장관이 미국대사, 남조선강점 미군사령부 우두머리들과 함께 오산공군기지와 평택에 있는 미군기지를 돌아치며 《미군기지야말로 국민이 <한미동맹>을 지지하고있다는 증거이다.》, 《66년간 다져온 <한>미관계를 한층 더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비굴하게 놀아댔다.

그야말로 식민지노복의 구접스러운 추태가 아닐수 없다.

그가 그처럼 입에 침을 바르고 찬양해댄 남조선강점 미군의 침략적, 략탈적실체에 대해서는 남조선인민들은 물론 온 겨레와 국제사회가 너무나도 잘 알고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이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파괴하고 통일을 가로막기 위한 미제의 대조선지배정책의 돌격대라는것은 누구도 부정할수 없다.

해마다 미국은 남조선에서 대규모적인 합동군사연습들을 광란적으로 벌려놓고있다. 미국과 남조선군부전광들이 이른바 《년례적》이며 《방어적》이라는 미명하에 북침전쟁연습소동을 벌려놓을 때마다 북남관계는 극도의 위기상태로 치닫고 이로 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을 위한 우리 겨레의 투쟁은 시련과 난관에 직면하군 하였다.

북과 남이 서로 적대시하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시켜야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에서 저들의 군사적지배를 강화하고 아시아와 세계제패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구실을 마련할수 있다는것이 미국의 변함없는 립장이다. 때문에 미국은 합동군사연습과 같은 군사적도발로 조선반도정세를 항시적으로 긴장시켜왔으며 여기에서 남조선강점 미군이 항상 주도적역할을 하고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은 남조선인민들의 생존권을 무참히 유린, 말살해온 극악한 날강도, 살인집단이기도 하다.

이날이때까지 감행된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미군의 살륙만행을 다 렬거하자면 끝이 없다. 살인, 강도, 강간, 방화 등을 일삼는 미제강점군의 횡포한 만행으로 남조선인민들이 당한 치욕과 고통은 그 얼마였던가. 1946년 8월 전라남도 하의도농민폭동과 화순탄광 로동자들의 평화적시위, 그해 9월총파업투쟁과 10월인민항쟁, 제주도인민봉기 등 미국의 식민지통치를 용납치 않으려는 남조선인민들의 정당한 투쟁을 총칼로 무참히 진압한 남조선강점 미군.

지금도 우리 겨레의 기억속에 생생한 윤금이살해사건과 매향리폭격만행, 미군장갑차녀중학생학살사건 등은 살륙을 도락으로 삼는 남조선강점 미군의 잔인성과 야만성, 살인마적정체를 만천하에 고발하고있다.

미군기지는 또 어떠한가.

미군기지에서 수십년간 꾸역꾸역 토해낸 오물들은 주변의 농토와 산, 강하천과 바다를 오염시켰으며 이로 하여 남조선땅은 잡초도 돋아나올수 없는 황무지, 오물장으로 되여가고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의 범죄적인 환경파괴행위로 하여 남조선인민들은 각종 질병으로 신음하며 처참하게 목숨을 빼앗기고있다.

모든 사실들은 남조선강점 미군이야말로 《평화의 수호자》가 아니라 조선반도에서 정세불안정을 산생시키고 남조선인민들에게 온갖 불행과 고통만을 강요하는 악의 근원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외교부장관을 비롯한 남조선당국자들이 미제강점군과 미군기지들을 찬미하며 마치도 남조선인민들의 지지를 받고있는듯이 호들갑부리는것을 보면 역스럽기 짝이 없다.

이것은 침략과 략탈, 범죄의 소굴인 미군기지를 미화분식하고 미군기지를 하루빨리 되찾으려는 남조선민심에 찬물을 끼얹는 비굴한 추태이며 이른바 《한미동맹》에서 살길을 찾으려는 어리석은 짓으로밖에 달리 볼수 없다.

식민지노복의 멍에를 스스로 들쓰고 지배와 략탈을 당하며 존엄마저 깡그리 짓밟히는 남조선당국자들의 처지는 사람이 사대주의를 하면 머저리가 된다는 력사의 진리를 다시금 새겨주고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의 범죄적실체를 폭로하며 미군철수투쟁을 과감히 벌려나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너무도 정당하다.

 

최 평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