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6일 《우리 민족끼리》

 

여지없이 드러난 《한미동맹》실체

 

최근 미국이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이 파기된것을 계기로 남조선에 대한 압력을 전례없이 강화하고있다.

미국은 국무성과 국방성을 비롯한 외교안보부서들과 고위당국자들을 줄줄이 내세워 《일본과의 협정파기에 대해 미국이 사전에 리해를 표시》하였다는 남조선당국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파기결정을 취소하라고 강박하고있다.

백악관관계자들 역시 련일 남조선을 향해 협박성발언을 쏟아내는 속에 남조선군부가 벌려놓은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생산적이지 않다.》고 《비판성명》을 내고 남조선당국과 정책연구기관과 계획하였던 교류와 접촉도 취소하는 등 남조선에 대한 압박을 각 분야에로 확대하고있다.

한편 미당국은 언론, 전문가들을 내세워 《남조선의 결정이 〈동맹〉을 어렵게 만들었다.》, 《미국내 일각에서는 남조선을 지원할 필요가 없다고 하고있다.》는 여론도 내돌리고있다.

최근 미국이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가 결정된데 대해 비난하고 재검토를 강박하고있는것은 남조선에 대한 파렴치한 내정간섭이며 남조선을 저들의 하수인으로밖에 보지 않고있다는 뚜렷한 증거이다.

미국이 력사와 정의, 남조선인민들의 존엄과 리익에 대한 일말의 관심과 동정이라도 있다면 일본의 반인륜적인 강제징용배상거부와 강도적인 경제보복책동을 응당 문제시해야 할것이다.

그러나 일본의 파렴치한 망동에는 눈을 감고 오히려 그에 편을 들면서 대미추종을 강박하고있는것은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며 우롱이 아닐수 없다.

미국은 남조선을 저들의 아시아-태평양패권전략과 동북아시아전략실현을 위한 핵전초기지로, 침략적인 《한미일3각군사동맹》구축을 위한 한갖 수단으로밖에 보지 않고있다.

이것이 바로 미국이 지금까지 떠들어온 《한미동맹》의 실체이며 저들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서슴지 않는 《미국우선주의》의 진면모이다.

우리 민족은 지난날 《가쯔라-타프트협정》으로 일제의 조선침략에 적극 협력하여 조선민족에게 망국노의 치욕과 굴욕을 들씌운 미국의 력사적죄악을 똑똑히 기억하고있다.

미국이 일본과 공모결탁하여 우리 민족의 운명을 롱락하던 과거는 영원히 지나갔다.

남조선인민들은 주권을 유린하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해치는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반대하여 적극 투쟁해나가야 할것이다.

최 정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