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만국 일본의 반인륜적본색

 

(평양 9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반동들이 우리 민족과 인류에게 엄청난 핵재앙을 몰아오려 하고있다.

얼마전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후꾸시마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오염수저장탕크 용량이 2020년에 한계에 도달하게 된것과 관련하여 일본정부가 다량의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시키려 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일본이 110여만t에 달하는 다량의 방사능오염수를 바다로 방류시키는 경우 몇달만에는 제주도부근해역까지 오염되고 1년안에는 조선동해 전 수역이, 나중에는 태평양전체가 《죽음의 바다》가 되여 인류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게 된다고 한다.

이것은 저 하나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국제적인 생태환경을 파괴하고 인류를 희생물로 삼는짓도 서슴지 않는 일본특유의 야수적본색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지구상에는 핵발전소를 운영하는 나라들이 적지 않지만 다른 나라들과 민족의 생존까지 위협하면서 핵오물을 마구 버리겠다고 뻐젓이 줴쳐대는 나라는 오직 야만국 일본밖에 없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핵참화의 쓴맛을 본 일본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 피해와 후과에 대하여 입이 닳도록 엮어대군 하였다.

그러나 이번에 폭로된바와 같이 일본정부가 지난 시기 불어댄 나발들은 한갖 위선에 불과하며 실지에 있어서는 자국의 리익을 위해 다른 나라와 민족 나아가서 전인류에게 피해를 입혀도 무방하다는 강도의 기질을 더욱 뼈속깊이 체질화해왔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일본의 방사능오염수방류책동으로 다대한 피해를 입을 첫번째 대상은 다름아닌 조선반도이다.

지난날 우리 민족과 인류에게 특대형반인륜범죄를 저지른 전범국 일본이 과거죄악을 사죄하고 배상하기는커녕 새로운 죄악을 덧쌓고있는데 대해 온 겨레가 치를 떨고있다.

일본이야말로 세기를 이어오며 우리 민족에게 해만 끼치는 천년숙적이다.

1992년에 정식 발효되고 올해에 들어와 수정보충된 바젤협약은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유해로운 페기물을 국경밖으로 내보내는것을 금지시켰다.

일본의 오염수방류계획은 국제협약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며 인류의 생존과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범죄이다.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는 섬나라족속들이 인류공동의 재부인 푸른 바다를 핵오물로 더럽히는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