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1일 《우리 민족끼리》

 

핵재난을 들씌우려는 섬나라족속들의 반인륜적만행

 

지구의 생태환경을 보호하는것은 인류의 생존과 관련되는 중요한 문제이다.

그러나 최근 일본당국이 저들의 리익을 위하여 지구환경을 무참히 파괴하고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천인공노할 계획을 꾸미고있는 사실이 드러나 국제사회의 저주와 규탄을 자아내고있다.

얼마전 국제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는 인터네트를 통해 일본정부가 후꾸시마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한 110만t이상의 고준위방사능오염수를 태평양으로 흘려보낼 계획을 추진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그에 의하면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꾸시마원자력발전소에서는 880t~1 140t에 달하는 고준위방사성물질이 생겼는데 여기에 지하수가 스며들면서 고준위방사능오염수가 110만t이상에 달하게 되였다고 한다.

현재 일본은 이 오염수를 저장하기 위해 1 000여개의 대형물탕크를 갖추어놓았지만 오염수가 하루에 170t씩 늘어나고있는것으로 하여 2022년이면 한계에 도달하게 된다.

이에 바빠맞은 아베일당은 오염수처리대책을 놓고 고민하던 끝에 비용이 제일 적게 드는 태평양방류를 시도하고있다.

만일 일본이 방사능오염수를 바다로 방류시키는 경우 몇달만에는 제주도부근해역까지 오염되고 1년안에는 조선동해 전수역이, 나중에는 태평양전체가 오염되여 인류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게 된다.

이것은 저 하나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지구생태환경도 서슴지 않고 파괴하고 인류를 희생물로 삼아도 무방하다는 일본특유의 야수적본색을 그대로 드러낸것이다.

세계에는 핵발전소를 운영하는 나라들이 적지 않지만 자국의 리익을 위해 다른 나라들과 민족의 생존까지 위협하면서 핵오물들을 마구 버리겠다는 나라는 오직 섬나라야만들인 일본밖에 없다.

국제환경단체들의 우려대로 조선동해가 《죽음의 바다》로, 인류의 재앙거리로 화하는 경우 그 피해의 첫째가는 대상이 조선반도가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섬나라족속들이 오늘날에는 방사능오염수로 핵재난을 들씌우려 하고있는데 대해 온 겨레가 분노의 치를 떨고있다.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은 섬나라족속들의 반인륜적범죄행위로 우리의 푸른 바다가 핵오물로 더럽혀지는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며 이 기회에 쌓이고쌓인 원한을 총폭발시켜 아베패당을 단호히 징벌하고야말것이다.

아베패당은 전체 조선민족과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를 깊이 새겨듣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방사능오염수를 바다에 방류시키려는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

최 민 수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