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30일 《우리 민족끼리》

 

친일에 사활을 건 매국노들의 앙탈질

 

지난 8월 22일 남조선에서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가 결정된것과 관련하여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입에 게거품을 물고 반발해나서고있다.

《자한당》것들은 이번 결정이 발표되자마자 현 당국이 내부정치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일본과의 《동맹》을 위험에 빠뜨리는 도박을 하고있다, 안보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심각한 《안보위기》를 불러오고있다, 《협정》파기로 주변국들이 《만세》를 부르고 《축배》를 들것이라고 줴쳐댔는가 하면 나중에는 현 집권자의 몸에 《반역의 피》가 흐르고있다고 악담질을 해댔다.

《바른미래당》것들도 《일본이 아니라 미국에 대해서도 죽창을 든것이다.》, 《국가안보의 축을 스스로 흔드는 자해행위이다.》, 《경솔하고 감정적인 대응이다.》라고 련일 고아대고있다.

한편 보수언론, 《전문가》들은 《협정》파기는 어이없는 선택이다, 《한》미일을 묶어주던 《안보협력》의 끈이 끊어지게 되였다, 미국이 앞으로 남조선을 더이상 배려하지 않을것이다, 안보공백과 경제적충격, 외교적고립을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수 없다고 아부재기를 치고있다.

차마 눈뜨고 볼수 없는 보수패당의 망동은 친일매국이 체질화된 역적무리들의 추악한 본태를 다시금 드러낸것외 다름아니다.

여기에는 섬나라족속들과 공모결탁하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한 박근혜역도의 친일매국범죄를 정당화하고 외세에게 아부추종하여 재집권야욕을 실현해보려는 비렬한 흉심이 깔려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는 일본의 횡포무도한 경제침략행위를 반대하여 정의로운 반일항전에 떨쳐나선 남조선민심의 강력한 요구가 안아온 결과이다.

군사대국화와 《대동아공영권》의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일본반동들에게 조선반도재침의 날개를 달아준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은 애초에 체결되지 말았어야 했다.

저들의 원조가 저지른 매국적죄악에 대해 석고대죄할 대신 천년숙적과의 반역적공조를 파기해서는 안된다고 아부재기를 쳐대는 보수패당이야말로 추악하기 그지없는 왜나라찌꺼기들이다.

보수패당이 남조선인민들부터 《민족을 등진 정치사생아》 , 《친일이 뼈속까지 들어찬 토착왜구》 , 《아베에게 붙어살려는 기생충》이라고 저주와 규탄을 받고있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남조선 각계층은 사악한 일본에게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통채로 섬겨바치지 못해 지랄발광하는 보수역적패당을 더이상 용납하지 말고 그들모두를 검푸른 현해탄에 처박아야 할것이다.

최 정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