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정치적수요의 산물-《북조선위협》론

 

(평양 7월 31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반도를 둘러싼 평화의 훈풍속에서 그 무슨 《위협》을 느낀다는것은 참으로 괴이한 일이다.

얼마전 판명된데 의하면 일본은 2018년 《방위백서》라는데서 우리를 《전례없이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으로 또다시 걸고들었다.

《북조선위협》론은 일본이 국시로 내세우고 장기간 변함없이 실시하여온 대조선적대시정책의 발로로서 별로 새로운것이 아니다.

그러나 조선반도와 지역에 평화의 새 시대가 도래하고있는 지금에 와서까지 분위기를 흐리며 케케묵은 《위협》타령을 떠들어대는것은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이것은 결코 대세에 대한 무지나 피해망상증으로만 볼 일이 아니다.

지난 5월에도 일본은 《해양기본계획》을 개정하면서 중국과 함께 우리를 《위협》으로 명기하였으며 련이어 공개한 2018년판 외교청서에서도 우리를 《일본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전례없이 중대하고도 절박한 위협》으로 쪼아박았다.

변화된 정세흐름은 아랑곳없이 그 누구의 《위협》을 집요하게 부각시키는 일본의 행위는 외부로부터의 《위협》을 절실한 필요로 하고있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지금 아베정권은 극우익적인 정책과 부정부패, 자연재해대책부실 등으로 하여 심각한 대내통치위기를 겪고있으며 대외적으로도 여러 경제실체들과의 무역마찰과 외교적소외론난 등에 말려들고있다.

이런 요인으로 말미암아 아베정권이 노리는 군국주의야망실현은 심각한 저해를 받고있으며 그로부터의 출로를 《북조선위협》론에서 찾으려 하고있다.

지난 시기 조선반도정세악화에서 리속을 톡톡히 챙긴 일본이 긴장완화와 평화에로 돌아선 현 정세하에서도 그 못된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있는것이다.

그러나 대세는 결코 일본의 정치적수요에 따르는것이 아니다.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고집하며 《위협》타령을 계속 불어댈수록 저들의 야망을 위해서라면 지역정세를 해치면서까지 없는 《위협》을 만들어내는 일본반동들의 비렬한 흉심을 국제사회에 각인시킬뿐이다.

일본은 헛된 나발로 국제사회에 불협화음을 낼것이 아니라 대세에 합류할수 있는 방도에 대해 숙고하는것이 좋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