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범죄의 소굴, 협잡선거의 원흉

 

최근 남조선에서 보수패당이 《선거》때마다 여론조작행위를 직접 감행한 사실이 드러나 각계층의 비난과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소속 의원의 사무실에서 일하였던 한 직원은 2006년 《지방자치제선거》때부터 《선거》운동본부들에서 《매크로》(자동입력프로그람)를 리용하여 대글들을 올리거나 그에 대한 열람자들의 지지회수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여론조작행위를 해왔다는 사실을 폭로하였다.

이것은 불법무법을 다 동원하여 권력을 찬탈해온 《자유한국당》과 같은 보수적페집단만이 감행할수 있는 용납 못할 범죄행위이다.

사실 보수패당의 이와 같은 불법《선거》여론조작행위는 각종 《선거》때마다 빠짐없이 감행되여왔으며 그 수법이 다양하고 교활하며 상상을 초월하고있다.

《매크로》여론조작사건 하나만 놓고보아도 그렇다.

보수패당이 지난 2006년 《선거》때부터 본격적으로 감행하기 시작한 《매크로》여론조작은 당시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이 당원들을 동원하여 100여개의 명칭으로 검색어, 대글, 공감수를 조작하여 거짓여론들을 저들에게 유리하고 야당들에게 불리하게 지속적으로, 반복적으로, 광범하게 류포시킨 범죄행위이다. 그것이 《새누리당》으로 명칭을 바꾼 다음에도 지속적으로 감행되였다고 한다.

정보원과 경찰, 군기무사까지 총동원하여 민심을 기만, 오도하다 못해 당에서까지 조직적으로 여론조작행위를 저지른 보수패당의 죄악에 사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있다.

정보통신기술을 비롯한 현대과학기술까지 도용하여 여론조작행위를 감행한 보수패당이야말로 범죄의 소굴이며 부정선거, 협잡선거의 원흉이다.

이런 흉악한 범죄자들이 제법 《드루킹특검》을 고아대고있는것이야말로 적반하장의 극치이다.

남조선각계층속에서 《민주주의를 해치고 퇴행시키는 만행》,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 《드루킹이 모래알이라면 매크로는 산이다.》, 《특검보다 더한것도 해야 한다.》 등으로 규탄하면서 철저한 수사로 주범들에게 엄중한 징벌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권모술수로 권력을 찬탈하고 온갖 악행을 저지른 보수패당의 추악한 정체는 절대로 가리울수 없으며 죄는 지은데로 가기 마련이다.

남조선각계층은 들출수록 썩은 내만 풍기는 부정부패당, 범죄의 소굴인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을 단호히 박멸해치워야 할것이다.

진 광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