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민심을 거역하는 배신행위

 

최근 남조선에서 미국과 현 남조선당국의 《싸드》기지건설을 반대하는 각계층인민들의 투쟁이 더욱 세차게 벌어지고있다.

지난 12일 경상북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주민들을 비롯한 200여명의 시민사회단체성원들은 남조선《국방부》가 《싸드》기지의 내부시설공사를 구실로 자재와 장비를 끌어들이려고 시도하자 길목을 뜨락또르로 가로막는 등 강력한 저지투쟁을 전개하였다.

이에 당황한 남조선경찰이 3 000여명의 병력을 동원하여 시위진압에 나서자 시민단체들은 《폭력경찰 물러가라!》, 《불법<싸드>공사 중단하라!》고 웨치며 완강하게 저항하였다.

지금 남조선《국방부》는 시민단체들이 《싸드》기지에 대한 공사장비반입을 끝까지 반대할 경우 폭력을 행사할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며 기지건설강행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다.

한편 얼마전에 진행된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체결을 위한 2차회의에서 미국은 《싸드》관련비용을 저들이 지불하기로 한 초기의 《약속》을 뒤집고 남조선당국에게 떠넘길 속심을 그대로 드러내였다.

문제는 현 남조선당국이 미국의 이러한 날강도적요구에 굴복하여 《<싸드>운용비용을 방위비분담금에 포함시켜 부담할수도 있다.》는 굴종적태도를 취하며 인민들의 혈세를 《싸드》비용으로 섬겨바치려고 비굴하게 놀아대고있는것이다.

이것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긴장완화를 향한 현 정세흐름과 온 겨레와 초불민심을 거역하는 배신행위외 다름아니다.

다 아는바와 같이 《싸드》로 말하면 미국과 박근혜보수역적패당이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거듭되는 반대요구를 짓밟고 불법적으로 끌어들인 매국배족의 산물이다.

이것을 모르지 않는 남조선당국이 《싸드》기지건설을 계속 강행추진하면서 그에 항거하는 남조선인민들의 의로운 투쟁을 폭력으로 탄압하는것은 박근혜독재《정권》의 전철을 밟는 반민족적행위가 아닐수 없다.

《초불정권》을 표방하는 현 남조선당국이 보수패당의 적페중의 적페인 《싸드》를 그냥 붙안고 《평화》를 운운하는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의 극치이다.

남조선각계층속에서 《박근혜가 시작한 <싸드>를 초불정권이 계속하는것을 리해할수가 없다.》, 《북의 탄도미싸일시험발사가 중지된 이상 그를 구실로 끌어들인 <싸드>도 철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나오는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

남조선당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전쟁괴물인 《싸드》를 비롯한 재앙단지들을 끼고있다가는 화밖에 당할것이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옳바른 결단을 내려야 한다.

남조선각계층은 민족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싸드》를 신성한 강토에서 송두리채 들어내치기 위한 반미반전투쟁의 불길을 더 세차게 지펴올려야 할것이다.

 

정 진 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