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 민족의 독도수호의지를 똑바로 보라

 

일본의 독도강탈책동이 극히 엄중한 단계에서 감행되고있다.

지난 3월 30일 일본문부과학성은 2022년이후부터 고등학교들에서 《독도령유권》교육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학습지도요령개정안이라는것을 공시하였다.

이것은 우리 민족의 령토주권에 대한 란폭한 도발로서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조선민족에 대한 재침야욕을 심어주려는 일본당국의 파렴치한 범죄적기도의 산물이다.

독도가 오랜 옛날부터 우리 민족의 령토라는것은 력사적자료들과 법률적근거에 의해 이미 확증되였다.

《삼국사기》, 《고려사》, 《성종실록》을 비롯한 우리 나라의 수많은 력사책들은 물론 《조선연안수로집》, 《단국선지》, 《시마네현지》 등 일본측 사료들에도 엄연하게 독도가 조선의 령토로 되여있으며 우리 선조들이 오래전부터 독도를 발견하고 이곳을 적극 리용해왔다고 기록되여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독도가 저들의 령토라고 철면피하게 우겨대며 정치, 외교, 교육 등 각방으로 독도강탈책동을 강화하고있다.

특히 일본당국은 사람들에게 독도가 일본의 《고유령토》라는 그릇된 인식을 심어주는데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으며 그 주되는 과녁을 일본의 자라나는 새 세대들로 삼고있다.

이로부터 일본당국은 지금으로부터 10년전인 2008년 중학교 사회과 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서 처음으로 《<한국>과 일본간에 독도에 대한 주장에 차이가 있다.》는 표현을 넣은것을 시작으로 초등, 중등, 고등학교 교육내용 전반에 걸쳐 체계적으로 독도와 관련한 도발의 수위를 높여왔다.

더우기 학습지도요령에 《독도령유권》교육내용을 포함시킨것은 매우 엄중한 도발로 된다.

일본에서 10년주기로 개정되는 학습지도요령은 교육내용은 물론 교과서제작 및 검정에까지 규제적역할을 하는 법적구속력을 가지는 정부의 지침이다. 《독도령유권》내용이 담긴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학습지도요령개정안이 지난해 3월 확정된데 이어 이번에 고등학교과정에 대한 학습지도요령개정안까지 공시됨으로써 일본에서는 2022년부터 10년간에 걸쳐《독도령유권》교육을 의무화하는 외곡교육체계가 구축되게 되였다.

이것은 두말할것 없이 조선반도에 대한 재침야망에서 출발한것이다.

최근 일본에서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나라로 만들려는 헌법개악시도와 독도에 대한 외곡교육체계를 완비하는 책동이 병행하여 다그쳐지고있는것은 우연이 아니다.

독도는 력사지리적으로 보나 국제법적견지에서 보나 철두철미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이다.

일본반동들이 일제의 과거죄악에 대해 반성하고 철저히 사죄, 배상할 대신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주권을 엄중히 침해하는데 대하여 우리 민족은 치솟는 대일적개심을 금치 못하고있다.

남조선의 각계층이 일본당국에 학습지도요령개정안의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해나서고있는것은 응당하다.

일본반동들은 우리 민족의 드팀없는 령토수호의지를 바로 보고 파렴치한 독도강탈책동을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

정선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