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9월 18일 로동신문

 

쓸개빠진 역적무리의 무모한 발악

 

주체조선의 장쾌한 핵뢰성에 기겁한 남조선괴뢰들이 범본 할미 창구멍 틀어막듯 정신없이 헤덤비고있다.

괴뢰호전광들이 괌도와 일본, 미국본토에 있는 전략폭격기와 핵잠수함, 핵항공모함을 비롯한 미핵전략자산들의 조선반도전개를 정례화할것을 획책하며 그에 대해 상전들과 쑥덕공론을 벌려놓고있는것은 대표적실례이다. 한편 괴뢰들은 우리의 고정 및 이동목표들에 대한 《정밀타격》을 노리고 복합유도폭탄의 도입을 추진하는가 하면 미국의 해상요격미싸일체계인 《SM-3》을 끌어들이려 하는 등 새로운 무장장비도입에도 박차를 가하고있다.

더우기 스쳐지날수 없는것은 괴뢰들이 미국의 전술핵무기에 대한 재배치검토니 뭐니 하면서 그와 관련한 심상치 않은 움직임까지 보이고있는것이다.

초보적인 현실감각도 없이 눈먼 망아지 워낭소리 듣고 따라가는 격으로 상전의 반공화국압살책동에 편승하여 제 죽을줄 모르고 분별없이 날뛰는 괴뢰들의 망동에 실로 조소를 금할수 없다. 남조선괴뢰들이 제것이란 변변한것이 하나도 없어 미국상전의것을 가져다가 우리와 맞서보려 하니 이 얼마나 가련한자들인가.

괴뢰들의 망동은 우리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앞에 공포를 느낀자들의 히스테리적발작으로서 남조선에서 날로 고조되는 《안보불안》을 눅잦히고 우리에 비한 저들의 전략적렬세를 만회해보려는 부질없는 발악이다.

우리의 핵무력강화조치는 우리를 적대시하고 대책없는 객기를 부리며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폭발계선에로 몰아가고있는 미국을 겨냥한것이다. 그런데 친미사대에 쩌들고 대미추종에 환장한 남조선괴뢰들은 마치 저들의 머리우에 폭탄이라도 떨어진듯이 급해맞아 날뛰면서 우리의 련속적인 대미초강경공세에 악랄하게 도전해나서고있다.

그 무슨 《강력한 군사적대응》에 대해 떠벌이며 미국과 함께 북침불장난소동을 련일 벌려놓고있는 괴뢰들은 그것으로도 부족하여 미국의 핵전략자산들의 조선반도정례배치와 새로운 무장장비들의 도입을 획책하고 나중에는 미국의 전술핵무기재배치여론까지 내돌리고있다. 바로 여기에서 미국상전의 힘을 빌어 저들의 전략적렬세를 만회하고 살길을 열어보려는 괴뢰들의 흉악한 기도가 그대로 드러나고있다.

하지만 미국을 등에 업고 파멸을 모면하려는것은 오산이다. 괴뢰들이 우리의 핵무력강화조치들에 놀라 아우성치며 군사적도발광기를 부리는것은 스스로 작두밑에 목을 들이미는것과 같은 어리석은 처사로 될뿐이다.

우리는 미제와 괴뢰들이 뽐내는 전략폭격기와 핵잠수함, 핵항공모함따위들을 한갖 육실하고 비대한 변태동물, 파고철덩이로밖에 보지 않는다. 지난 세기 50년대에 벌써 《바다우에 떠다니는 섬》이라고 하던 미제침략군의 중순양함 《볼티모》호를 통쾌하게 바다속깊이 수장해버린 우리 군대이다. 우리의 군사적위력은 그때와는 대비도 할수 없이 장성강화되였다.

우리 혁명무력은 미제가 원하고 택하는 그 어떤 형태의 전쟁과 작전에도 다 대응할 만단의 준비가 되여있다. 태평양작전지대안의 미제침략군기지들은 물론 미국본토까지 타격권안에 넣고있는 우리에게 있어서 서울을 번개같이 타고앉아 남반부전역을 평정하는것쯤은 식은죽먹기이다.

수소탄을 비롯한 절대병기를 보유한 우리앞에서 아무런 실권도 없는 괴뢰들이 미국의 핵전략자산이니, 첨단무기니, 전술핵이니 하는것들을 끌어들이겠다고 하는것은 스스로 재앙단지를 껴안겠다는것이나 다름없는 미련한짓이다.

자기 운명이 누구에게 달려있는지도 모르고 마구 헤덤비는 괴뢰들의 추태야말로 가련하기 그지없다.

괴뢰호전광들이 미핵전략자산들의 조선반도정례배치니 뭐니 하며 군사적대결소동에 미쳐날뛰고있는것은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을 세계적인 열핵전쟁터로 만들려는 용납 못할 민족반역행위이다. 우리는 민족의 머리우에 핵재난을 몰아오는 역적무리의 망동을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것이다.

한치앞을 내다볼 능력도, 뒤일을 감당할 대안도 없이 무작정 헤덤빈다면 차례질것은 비극적종말밖에 없다.

남조선괴뢰들은 저들의 분별없는 처사가 빚어낼 파국적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심철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