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7일 로동신문

 

어버이수령님께서 조국과 혁명앞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
천추만대에 길이 빛나리

 

    정론

우리 수령님의 은덕

 

어느덧 스물다섯해가 흘렀다.

류달리 비가 많이 내리던 스물다섯해전의 7월, 그때 얼마나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지 사람들은 우리 수령님은 하늘이 낸분이시여서 산천초목도 비분을 금치 못하는것이라고 하였다.

지금도 만수대언덕을 바라보면 낮에 밤을 이어 오르고오르던 비애의 행렬, 비오는 밤 화환이 젖을세라 옷으로 덮은 청년대학생들을 뼈저린 아픔속에 바라보시던 우리 장군님의영상이 어려온다.

그때로부터 어느덧 스물다섯해, 그날의 청년대학생들이 중년이 되고 그해에 태여난 아이들이 어엿한 청년이 되였을만큼 흐른 세월이다.

하지만 오늘도 우리는 이날을 국가적인 추모의 날로 정하고 남녀로소 누구나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위대한 수령님을 절절히 그리며 추억한다.

망각의 이끼라고 하는 세월의 흐름도 덮을수 없는 인민의 추억,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천만의 그리움은 과연 무엇으로 그리도 뜨겁고 절절한것인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는 심오한 사상리론과 비범한 령도력, 거창한 혁명실천으로 조국과 인민, 시대와 혁명앞에 불멸의 업적을 남기신 가장 걸출한 수령, 희세의 정치원로이시다.》

머나먼 외국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던 잊을수 없는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의 마음속에는 꿈결에도 그립던 조국강산, 사랑하는 인민에 대한 그리움이 더욱 뜨겁게 불타오르시였다.

우리 수령님들이 제일이시고 내 나라가 제일이며 우리가 선택한 자력갱생의 길이 제일이라는 긍지를 안으시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말씀하시였다.

백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 사회주의조선의 시조이신 우리 수령님을 모신것을 자랑으로, 긍지로 간직하여야 합니다. 지금 우리는 위대한 수령님의 덕을 보며 살고있습니다.

내 나라, 내 조국이 무엇으로 위대하고 우리의 가장 큰 행운이 무엇인가를 새겨보게 하는 말씀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덕, 그 품에서 두번다시 태여나 꿈같은 행복을 누린 우리 인민이 받아안은 수령님의 은덕에 대해 노래하자면 아마도 끝이 없을것이다. 꿈만 같이 펼쳐진 천지개벽을 두고도 이게 모두 영명하신 수령님의 은덕일세라고 노래하였고 늘어만 가는 행복을 두고도 오늘의 이 행복을 그 누가 주었나 로동당이 주었네 수령님이 주셨네라고 노래한 우리 인민이다.

하지만 우리가 진정 놀랍게 생각하는것은 수령님의 은덕이 서거하신 후에도 변함없이 이 땅, 우리의 생활에 흘러들어 우리는 오늘도 그 덕을 입으며 산다는것이다.

력사에는 인류를 위한 특출한 공적을 세워 후세들이 덕을 보게 한 명인들이 있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제한된 분야였다. 우리 수령님처럼 혁명과 건설의 모든 분야, 투쟁과 생활의 갈피갈피에 그렇듯 거대한 공적을 쌓으시여 대를 이어 덕을 보게 한 위인은 없었다.

그것은 이 땅 어디 가나 공기처럼, 해빛처럼 쉬이 느낄수 있는것이다. 언제 어디서나 들을수 있고 한없는 고마움에 목메이게 하는 우리 수령님의 이야기 천이던가, 만이던가.

자립경제의 무쇠기둥인 주체철이 쏟아지는 철의 기지들에 가면 건국의 초행길에서부터 우리의 원료와 연료에 의한 주체철생산을 구상하시고 정력적으로 이끌어주신 우리 수령님의 이야기가 가슴을 친다. 수도의 거리를 경쾌하게 달리는 새형의 무궤도전차에 오르면 전후 우리 힘으로 무궤도전차를 만들도록 하시고 첫 시운전을 보아주시려고 수수한 나루배를 타시고 강을 건너 현지로 나오시였던 우리 수령님의 그날의 영상이 눈에 어려온다.

온 나라에 퍼져가는 《봄향기》화장품을 바라볼 때에도 전화의 나날 신의주화장품공장을 찾으시고 소박한 제품에 뜻깊은 이름도 달아주시던 수령님 이야기가 떠오르고 주부들이 즐겨찾는 금산포의 젓갈품을 마주할 때에도 인민들이 좋아하는 젓갈품을 만들 구상을 펼치시던 수십년전의 그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귀전을 울린다.

한평생 포전길을 걸으신 우리 수령님의 헌신의 땀방울이 력력히 어려있는 연백벌과 열두삼천리벌이며 세찬 비바람을 맞으시며 찾으시였던 나라의 한끝 신도군에 이르기까지 진정 이 땅은 끝에서 끝까지 우리 수령님의 자욱으로 가득차고 그이의 덕과 정으로 따뜻한 사랑의 대지, 그리움의 불덩이이다.

조국의 위상을 만방에 떨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외국방문소식에 접할 때에도 인민의 마음은 격정에 젖는다. 이역의 하늘아래에도 새겨진 우리 수령님의 불멸의 자욱, 온 세계가 오늘도 추억하며 흠모하는 절세의 위인을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모신 민족의 자부와 긍지가 세월과 국경을 넘어 인민의 심장을 뜨겁게 불태운다.

정녕 해빛의 따사로움인들 이처럼 곳곳에, 갈피갈피에 어릴수 있으랴.

그것은 진정 태양이 없는 세계를 생각할수 없듯이 우리 수령님을 떠난 조국과 인민, 이 세상에 대해 생각할수 없음을 말해주는 인류의 태양에 대한 목메이는 추억이고 절절한 그리움이다.

태양처럼 인간에게 큰 덕을 주는것은 없다. 태양을 떠나 인간의 생존과 발전에 대해 생각할수 없다.

오늘도 우리 수령님의 덕을 입으며 수령님의 존함으로 빛나는 이 땅에서 사는 우리에게 있어서 위대한 수령님은 진정 영원한 운명의 태양이시다.

오늘도 인민이 입는 태양의 덕, 그것은 바로 태양의 위업을 태양의 모습으로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은덕이다.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를 우리 국가건설과 활동의 확고한 지침으로 삼으시고 우리 공화국을 영원히 위대한 김일성, 김정일동지의 국가로 강화발전시켜나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눈에 익은 닫긴옷을 입으시고, 때로는 수수한 농립모를 쓰시고 끝없는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영상을 우러를 때면 어쩌면 꼭 우리 수령님을 뵈옵는것만 같아 격정에 사무치는 이 나라 인민이다.

태양의 모습만이 아니라 신념과 의지, 이민위천의 사상과 멸사복무의 열도에 이르기까지 우리 수령님들과 꼭같으신 경애하는 원수님.

혁명과 건설을 철두철미 수령님식, 장군님식대로!

경애하는 원수님의 이 신념과 의지는 오늘도 이 땅에 태양의 력사가 영원히 흐르게 하는 불변의 궤도이고 억척의 주추이다.

태양의 위업을 태양의 모습으로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여 오늘도 태양민족의 긍지와 영광을 끝없이 누려가는 인민에게 있어서 정녕 이 7월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것은 오늘도 계속되는 우리 수령님의 력사, 경애하는 원수님 계시여 백년이 가고 천년이 가도 영원할 위대한 태양의 위업에 대한 가슴벅찬 확신이고 힘있는 증명이다.

 

방성화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