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8일 로동신문

 

사 설 

 전력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리자

 

지금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은 날이 갈수록 더욱 심화되고있다. 우리의 모든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자력갱생, 견인불발의 투쟁기풍으로 생산정상화의 동음을 세차게 울리고 기념비적창조물건설을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만난을 뚫고헤치며 대고조진군의 자랑찬 승리를 이룩해나가는데서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중요한것이 전력생산을 늘이는것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올해 사회주의경제건설에서 나서는 가장 중요하고도 절박한 과업의 하나는 전력생산을 획기적으로 늘이는것입니다.》

전력은 인민경제의 기본동력이며 전력문제는 사회주의건설의 진일보를 위한 확고한 전망을 열어나가는데서 선차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이다. 생산을 활성화하고 건설의 대번영기를 펼쳐나가자고 하여도 그렇고 인민생활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자고 하여도 결정적으로 전력생산을 늘여야 한다. 전력생산의 장성이자 경제건설대진군의 가속화이고 자력자강의 승전포성이다.

현시기 이상기후현상으로 눈과 비가 적게 내린것으로 하여 수력발전소들의 전력생산에서는 커다란 지장을 받고있다. 경제가 활성화되고 그 폭이 넓어짐에 따라 전력에 대한 수요는 날을 따라 더욱 높아지고있다. 어느 부문, 어느 단위에서나 절실히 요구되는것이 전기이다. 조건은 어렵지만 우리는 반드시 전력생산을 늘여 사회주의건설에 활력을 부어주어야 한다.

전력생산을 늘이는것은 말처럼 쉽지 않다. 하지만 못해낼 일이란 있을수 없다. 무엇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은 조선말이 아니다. 천리마대고조시기 강선의 로동계급이 조건과 형편이 용이하여서 6만t능력의 분괴압연기에서 12만t의 강재를 뽑아내는 기적을 창조한것은 아니다. 일군들로부터 종업원, 가족들까지 강철증산으로 당을 받들려는 굳은 결심을 가지고 한사람같이 일떠섰기때문이다. 우리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강행군발걸음에 심장의 박동을 맞추고 지혜를 합치고 뛰고 또 뛰는것만큼 전력생산이 늘어나게 될것이다.

전력증산으로 당을 받들자, 이것이 시대의 요구이고 조국의 부름이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주인이라는 자각을 안고 나라의 전력문제를 풀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무엇보다도 화력탄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여야 한다.

현시기 나라의 전력생산에서 기본은 화력에 의한 전력증산이다. 화력발전소들이 만가동하자면 석탄생산을 확고히 앞세워야 한다.

석탄공업성과 화력탄을 보장하는 탄광, 련합기업소들에서는 내부예비와 가능성, 잠재력을 최대로 탐구동원하여 화력발전소들에 계획된 석탄을 무조건 생산보장하여야 한다. 한g의 석탄이라도 더 생산하는 사람이 진정한 애국자이다. 석탄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사회주의불빛, 자립경제의 척후전선을 지켜선 전초병이라는 비상한 각오와 한몸이 그대로 착암기가 되여서라도 석탄생산을 늘이는데 이바지하겠다는 결사의 의지로 심장을 끓이며 생산돌격전을 힘있게 벌려나가야 한다. 일군들은 패배주의를 불사르고 생산자대중속에 들어가 증산의 예비를 찾아내고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대중을 고무추동하여 생산적앙양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

화력탄수송대책을 강하게 세워야 한다.

인민경제에서 전기가 심장과 같다면 철도는 동맥과 같다. 화력탄수송실적이자 곧 전력생산성과이다.

철도운수부문의 일군들과 수송전사들은 자립경제의 생명선을 지켜섰다는 자각을 안고 증송의 기적소리를 힘차게 울려야 한다. 철도운수부문에서는 화력탄수송조직과 지휘를 바로하고 수송능력과 통과능력을 높여 캐낸 석탄이 화력발전소들에 제때에 가닿게 하여야 한다. 화차와 견인기보장대책을 철저히 세우며 화력탄광구역에서 운행하는 모든 견인기들과 화차들을 화력탄수송에 동원시키도록 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야 한다. 금속공업성, 채취공업성을 비롯한 해당 단위들에서 화력탄수송용기관차, 화차수리에 필요한 철판, 환강, 전기동 등 자재보장대책을 강하게 세워야 한다.

화력발전소들에서 발전설비들을 만부하로 돌려 전력생산을 늘여나가야 한다.

발전설비들의 만가동의 동음은 곧 인민의 행복의 웃음소리이고 사회주의전진가이다.

각지의 전력생산자들은 전력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에 온갖 지혜와 열정을 깡그리 쏟아부어야 한다. 발전설비들을 제때에 정비보수하고 기술규정과 표준조작법의 요구를 철저히 지키며 석탄소비량을 극력 줄이면서 호기당 출력을 계속 끌어올려야 한다. 가치있는 창의고안과 발명들을 제때에 받아들이고 실정에 맞는 합리적인 대책을 강구하여 현존발전능력이 최대로 발휘되게 하여야 한다. 업간점검과 순회점검을 강화하고 설비관리, 기술관리를 짜고들어 설비사고에 의한 전력생산파동을 결정적으로 없애야 한다.

전력, 석탄공업부문에 대한 국가적인 보장대책을 강하게 세워야 한다.

내각과 국가계획위원회, 성, 중앙기관들, 도당위원회와 도인민위원회,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전력, 석탄전선을 함께 지켜섰다는 립장에서 생산을 늘이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 내부예비와 가능성을 총동원하여 발전소들과 탄광들에 필요한 소철레루와 쇠바줄, 연유와 동발나무, 강뽈과 단조품 등 자재와 협동품, 로동보호물자들을 무조건 보장하여야 한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에서 탄광들에 대한 지원사업을 강화하며 특히 책임일군들이 탄광들에 자주 나가 생산에 절실히 필요한 자재를 기본으로 지원사업을 통이 크게 벌려나가야 한다. 전체 인민들은 열렬한 애국의 마음을 안고 전력과 석탄공업부문에 대한 지원열풍을 세차게 일으켜야 한다.

전국가적으로, 전사회적으로 전기절약투쟁을 힘있게 벌려야 한다.

절약이자 생산이다. 우리는 한W의 전기에도 탄광과 발전소로동계급의 애국헌신의 땀이 슴배여있다는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 누구나 전기절약을 숭고한 공민적의무로, 본분으로 여기고 전기를 극력 아껴쓰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여야 한다. 당조직들은 일군들과 종업원들속에서 전기절약투쟁을 힘있게 벌리기 위한 교양사업을 강화하여야 한다.

감독통제기관들에서는 공장, 기업소들에서 교차생산조직을 바로하도록 엄격히 감시하며 전기사용한도를 초과하거나 전력을 비법적으로 사용하는 현상들에 대한 감독통제의 도수를 높여야 한다.

모두다 전력생산을 늘이기 위한 과감한 투쟁을 벌려 경제건설대진군을 힘있게 추동해나가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