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7일 로동신문

 

조선소년단창립 73돐을 각지 소년단원들 뜻깊게 경축

 

당의 품속에서 행복만을 누리며 사회주의조국을 떠메고나갈 앞날의 주인공들로 자라나는 온 나라 소년단원들이 조선소년단창립 73돐을 뜻깊게 경축하였다.

학생소년들을 억만금의 금은보화에 비길수 없는 귀중한 보배로 내세워주시며 밝은 미래를 꽃피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에 대한 다함없는 흠모의 정이 6. 6절을 맞이한 온 나라에 차넘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6. 6절은 조선소년단의 명절인 동시에 우리 당과 전체 인민의 소중한 명절입니다.》

각지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의 동상을 찾은 소년단원들은 꽃바구니와 꽃다발들을 진정하고 삼가 인사를 드리였다.

그들은 숭고한 후대관을 지니시고 이 땅우에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높이 울려퍼지는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제도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깊이 되새겨보며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따라 주체혁명의 대를 굳건히 이어나갈 맹세로 가슴 불태웠다.

조선소년단창립 73돐을 맞으며 조선소년단 도, 시, 군련합단체대회들이 있었다.

대회들에서 소년단원들은 붉은넥타이를 가슴에 날리며 지덕체를 겸비하고 사회주의조국을 위하여 항상 준비해나가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참된 아들딸, 열렬한 소년혁명가가 될것을 굳게 결의하였다.

수도 평양의 모란봉극장에서는 국립교향악단 음악회가 있었다.

관현악 《소년단행진곡》으로 시작된 공연무대에는 관현악 《내 나라의 푸른 하늘》, 《장군님과 아이들》, 만화영화음악묶음 《소년장수》, 관현악과 아동합창 《고마운 우리 해님》 등의 다채로운 종목들이 올랐다.

아이들을 제일로 아끼고 사랑하시며 후대들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치신 절세위인들의 품속에서 자라난 영광스러운 김일성, 김정일소년단의 긍지높은 행로를 가슴뜨겁게 되새겨주는 음악회는 관람자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함흥광장, 개성학생소년궁전, 송도원청년야외극장 등 각지에서도 명절을 경축하는 학생소년들의 공연이 진행되였다.

출연자들은 민족기악과 노래 《우리 아버지 제일이야》, 독연 《우리의 국풍》, 녀2중창 《우리 집 토끼》를 비롯한 종목들을 통하여 희망과 재능을 마음껏 꽃피워가는 행복동이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을 잘 보여주었다.

녀독창 《나는야 조선소년단원》, 시와 합창 《김정은원수님 위하여 항상 준비》 등은 관람자들에게 후대들의 밝은 앞날을 위해 헌신의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내 조국의 미래는 끝없이 창창하다는 확신을 더욱 굳게 해주었다.

평양초등학원, 평양중등학원, 선교구역 선교초급중학교, 대동강구역 청류소학교, 평천구역 륙교소학교, 강계시 강서소학교, 사리원시 대성소학교를 비롯한 각지의 학원, 초급중학교, 소학교들에서는 소년단원들의 체육 및 유희오락경기들이 있었다.

운동장이 들썩하게 하는 응원속에 벌어지는 다채로운 경기들은 명절의 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소년태권도, 소년률동체조, 풍선터치기, 바줄당기기 등 특색있는 종목들을 펼치는 소년단원들의 명랑하고 씩씩한 모습들을 보면서 교직원들과 학부형들, 근로자들은 기쁨을 금치 못해하였다.

이날 인민의 문화휴식터로 솟아난 중앙동물원, 개선청년공원 등에서도 학생소년들의 희열과 랑만의 웃음소리가 끝없이 터져올랐다.

뜻깊은 명절을 환희와 기쁨속에 보내며 전체 소년단원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를 가슴깊이 새기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믿음직한 역군들로 억세게 준비해나갈 열의에 넘쳐있었다.

 

【조선중앙통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