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7일 로동신문

 

《람홍색기발아래 300만은 자란다》

조선소년단창립 73돐경축 학생소년들의 종합공연 진행

 

조선소년단창립 73돐경축 학생소년들의 종합공연 《람홍색기발아래 300만은 자란다》가 6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동지와 청년동맹중앙위원회 위원장 박철민동지, 관계부문, 청년동맹 일군들, 조선소년단창립 73돐 경축행사 대표들과 만경대혁명학원 원아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서장 《원수님 빛내주신 소년단 우리 명절》로 시작된 공연무대에는 남독창과 합창 《소년단넥타이 매고계셔요》, 무용이야기 《오늘도 빛나는 소년단휘장》, 목금과 바얀3중주 《아동단가》 등의 종목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주체적소년운동의 억센 뿌리를 마련해주시고 후대들의 밝은 앞날을 위하여 모든것을 바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에 대한 다함없는 고마움의 정을 작품들에 담아 감명깊게 형상하였다.

녀중창 《고마운 우리 해님》, 실화무대 《우리에겐 아버지가 계십니다》, 어은금병창 《그리움의 꽃길》의 종목들은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후대관을 정히 받드시여 우리 소년단원들을 세상에 부러운것없이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친어버이사랑을 가슴뜨겁게 전하였다.

출연자들은 우월한 사회주의교육제도에서 마음껏 배우며 재능의 싹을 활짝 꽃피우는 새 세대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을 과학환상무용 《꼬마과학자의 꿈》, 가무 《만리마를 탄것 같대》, 민요제창 《례절바른 학생이 될래요》, 무용 《앞날의 녀자롱구선수들》에 담아 무대에 펼치였다.

녀중창 《백두고향집뜨락에 감자산 높아가요》, 민요합창 《자력갱생 으뜸이야》, 독창이야기 《우리 집 토끼》, 무용 《우리 나라 제일이야》 등의 작품들은 애국의 한마음 안고 이 땅의 나무 한그루, 풀 한포기도 제손으로 가꾸어가며 좋은 일을 찾아하는 학생소년들의 자랑을 반영한것으로 하여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발걸음따라 앞날의 믿음직한 역군으로 억세게 준비해갈 온 나라 소년단원들의 맹세가 무용 《평남땅의 소년들》, 손풍금합주 《가리라 백두산으로》, 선동시이야기 《우리의 국기와 300만》에서 힘있게 분출되였다.

공연은 종장 합창과 체육무용 《김정은원수님 위하여 항상준비》로 끝났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