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양어확대사업 본격화

 

(평양 5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바다양어를 대대적으로 벌리기 위한 사업을 본격화하고있다.

태평양련어와 명태, 가재미를 비롯하여 바다양어에 필요한 종자물고기확보와 새끼물고기생산 및 방류에 힘을 넣고있다.

최근에도 동해지구의 여러 수산사업소에서는 함경북도수역에서 명태종자잡이를 힘있게 벌려 700여만개의 수정알을 확보해놓았으며 배양장에서의 알깨우기와 새끼물고기기르기를 과학기술적으로 하여 100여만마리의 새끼명태를 방류하였다.

가재미서식에 유리한 위치에 있는 동서해의 도협동수산경리위원회 산하단위들과 전진대봉수산사업소에서는 배양장개조를 다그치고 검둥가재미, 참가재미 등을 인공번식시켜 수십만마리씩 방류하기 위한 준비를 빈틈없이 하고있다.

이밖에도 평안남북도와 황해남도, 강원도수산관리국에서 많은 새끼열대붕어를 마련하여 바다에서 키우기 위한 준비사업을 다그치고있다.

수산성에서는 여러 방류어업사업소와 바다양어사업소에 설비, 시약 등을 제때에 해결해주는것과 함께 새끼물고기방류에서 나서는 기술적문제들을 대책하고있다.

이와 함께 바다양어연구를 위한 과학기술적토대를 강화하는데도 주목을 돌리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