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4일 《우리 민족끼리》

 

판문점선언에 대한 정면도전-《국방예산》증액책동

 

최근 남조선《국방부》가 《힘을 통한 평화》, 《불확실한 안보환경에 대한 대응》 등을 명분으로 내들고 《2019년 국방예산》을 올해보다 8.2%나 더 늘인 430억US$로 편성하여 《국회》에 제기하였다.

그중 무장장비현대화를 위한 항목의 증가률만도 년평균증가률(4.4%)의 3배이상인 13. 7%이며 이것이 전체 《국방예산》가운데서 차지하는 비중은 사상최대규모인 33%에 달한다고 한다.

남조선군부는 현존하는 《북의 위협》에 대응할수 있는 《한국형3축타격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하면서 예산의 많은 몫을 고고도무인정찰기와 스텔스전투기 《F-35A》, 유도미싸일 《패트리오트》 등 미국산첨단무기들의 구입과 신형잠수함건조에 배당하였다고 한다.

이것은 조선반도에서 첨예한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북남사이에 단계적으로 군축을 실현해나가기로 한 판문점선언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그것은 또한 첨단무기구입을 명분으로 내들고 남조선인민들로부터 짜낸 천문학적인 혈세를 쏟아부어 미국상전의 배를 불리워주는 친미사대매국행위이다.

남조선호전광들이 북침선제공격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3축타격체계》구축예산을 사상최대규모로 편성하고 《북의 현존위협》과 《전방위적대응》을 떠들어대는것은 동족대결광기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결국 남조선군부것들이 북남군사회담들에 나와 군사적신뢰구축이요, 긴장완화요 하며 넉두리들을 늘어놓은것은 한갖 침발린 소리에 지나지 않으며 속에는 동족을 해치기 위한 칼을 품고 때만을 기다리고있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미꾸라지 한마리가 온 강물을 흐린다고 남조선호전광들의 망동은 모처럼 마련된 북남화해와 관계개선분위기를 깨버리고 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는 위험천만한 군사적움직임이 아닐수 없다.

우리는 《국방예산》증액책동에 매달리는 남조선호전광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대결책동을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것이다.

남조선호전광들은 우리의 경고를 새겨듣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김준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