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일 《우리 민족끼리》

 

《지옥》에로의 질주-추악한 개싸움질

 

모든 일이 그러하지만 역시 망하는데도 망하는 원인이 있기마련이다.

최근 지방자치제선거에서 대참패를 당한 보수야당패거리들이 선거패배의 책임과 권력쟁탈을 놓고 서로 물고뜯는 개싸움질에 계속 열을 올리고있는 행태를 놓고서도 그를 잘 알수 있다.

우선 《자유한국당》에서 벌어지는 개싸움질을 놓고 보자.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홍준표를 비롯한 당지도부가 총사퇴하자 친박근혜파와 비박근혜파, 중진의원파들은 저저마다 당권장악을 위한 치렬한 암투를 벌리고있다.

전 최고위원 김태흠을 비롯한 친박근혜파는 원내대표 김성태가 당이 위기에 빠진 기회를 리용하여 당권을 장악하려 하고있다, 선거패배의 책임이 있는 원내대표가 당대표권한대행을 하는것은 론리에 맞지 않는다고 하면서 비박근혜파를 몰아대고있다. 반면에 김성태, 김무성을 비롯한 비박근혜파는 원내대표가 사퇴하면 위기에 빠진 당을 수습할수 없다, 보수를 파멸시킨것은 친박근혜파라고 고아대며 책임을 넘겨씌우려 하고있다.

지어 같은 파벌내에서도 초선 및 재선의원들은 우리는 친박근혜파도 비박근혜파도 아니다, 패거리정치에 이제는 막 신물이 난다, 책임있는 당사자들은 당장 물러나라 등 《세대교체》론을 제창하며 이번 기회에 저들이 당권을 장악해보려고 들고일어나고있다.

각 파벌들간의 당권쟁탈전이 극도에 이른 지금 《자유한국당》내부에서는 《초상난 집안에 계파싸움이 터져 완전히 망해가고있다.》고 아우성을 치고있다.

저마다 선거참패의 책임을 회피하며 개싸움을 벌리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을 두고 보수전문가들까지도 박근혜탄핵과 《대선》패배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뼈저린 반성을 하지 않는다, 정체성을 확립하지 못하고 오락가락하는 《자유한국당》에 환멸을 느낀다, 더이상 존재할 필요가 없다고 하면서 당장 당을 해체하라고 압력을 가하고있다.

《자유한국당》의 친박이든, 비박이든 또 새롭게 등장한 계파들이 추구하는 목적은 오직 하나 저들이 당권을 장악하여 권력을 타고앉겠다는것이다.

그야말로 추악한 개싸움, 란투극이 아닐수 없다.

물론 《바른미래당》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서울시장선거에서 패한 안철수가 책임이 두려워 미국으로 뺑소니를 치자 《바른미래당》것들은 안철수의 색갈을 지우지 않고서는 《영원한 3등정당》, 《새 정치》가 탈색된 구태정당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하면서 안철수배척운동에 나서고있다.

한편 《바른미래당》의 비상대책위원회것들은 《자유한국당》이 《당혁신》을 위해 벌려놓고있는 정계개편분위기를 사전에 차단하지 못하면 당이 공중분해될수 있다고 하면서 적페정당인 《자유한국당》에 복귀할 의원은 단 한명도 없다고 선언하며 저들의 력량을 보존하는데 사활을 걸고 달라붙고있다.

지금 남조선에서 벌어지고있는 보수야당패거리들의 개싸움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력사의 시궁창에 내버려진 더러운 인간추물들이 잔명을 부지하기 위해 벌리는 니전투구외 다름이 아니다.

이와 관련하여 각계층속에서는 《보수라는 집은 망해도 단단히 망한 집안이다.》, 《아직 정신을 못차린 보수》, 《소란하게 놀지 말고 하루빨리 없어져라.》 등의 목소리가 련일 울려나오고있다.

민심의 적페청산대상으로 하루빨리 매장되여야 할 산송장들이 저저마다 무덤속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발버둥칠수록 그 파멸은 더욱 앞당겨질뿐이다.

 

정 진 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