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판문점선언리행으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을 촉진하자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이며 요구이다.

민족의 이 지향과 요구를 실현해나가자면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리행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북남관계의 새로운 력사를 써나가는 출발선에서 북과 남은 판문점선언이라는 장엄한 신호탄을 힘차게 터쳐올렸다.

판문점선언은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자주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력사적리정표로서 온 민족의 의사와 념원에 맞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지향에 부합되는 가장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민족공동의 강령이다.

곡절많은 북남관계사는 북남사이에 합의를 이룩하는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합의를 철저히 리행하는것이 중요하다는 심중한 교훈을 주고있다. 아무리 좋은 합의를 하고 훌륭한 선언을 채택하여도 그 리행이 거부당하면 북남관계는 오히려 후퇴하고 조국통일위업과 평화번영은 엄중한 장애에 부딪치게 된다는것을 우리 겨레는 뼈저린 체험으로 깨달았다.

하기에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판문점선언의 철저한 리행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는것이다.

얼마전 남조선에서 조국통일범민족련합(범민련) 남측본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가협량심수후원회 등 각계층 사회단체 성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 민족자주통일대회에서는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7. 4공동성명과 6. 15공동선언, 10. 4선언에 이은 통일의 새로운 강령적좌표로, 오랜 분렬과 대결의 력사를 종식시키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번영의 새시대, 자주통일의 미래를 개척해나갈 길을 밝힌 통일의 리정표로 지지찬동하는 목소리들이 높이 울려나왔다.

지금 남조선에서 판문점선언의 의의를 깎아내리고 그 리행을 가로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민심의 버림을 받고 파멸의 나락에 굴러떨어지고있는 현실은 판문점선언리행에 대한 겨레의 의지를 잘 보여주고있다.

민족의 지향과 념원이 어린 판문점선언을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리행하여 반드시 평화와 번영, 통일의 밝은 미래를 앞당겨와야 한다는것이 겨레의 의지이고 민심의 명령이다.

정세가 어떻게 변하고 주변환경이 어떻게 돌아가도 북과 남은 온 민족과 세계앞에 약속한 판문점선언리행의 정상궤도에서 탈선하지 말아야 하며 선언리행에 유리한 조건과 환경을 주동적으로 마련해나가야 한다.

판문점선언을 성실히 리행함으로써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을 바라는 온 겨레에게 기쁨을 안겨주려는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

민족의 한 성원이라면 누구나 판문점선언이 펼친 평화번영과 북남관계개선의 화창한 봄이 풍요한 결실의 가을로 이어지도록 지혜와 힘을 다 바쳐나가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