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너무 늦게 확인된 룡산참사의 진실》

 

지난 9월 5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2009년 경찰특공대를 내몰아 룡산철거민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하여 생명까지 빼앗고 저들의 범죄행적을 숨기기 위하여 교활하게 책동한 리명박패당의 천인공노할 죄행을 까밝히면서 범죄자들을 엄벌에 처할것을 강력히 요구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5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원회가 발표한 룡산참사조사결과는 실로 참담하다.

재개발사업으로 내몰린 사람들은 이주대책을 요구했을뿐이다.

이들이 망루롱성에 들어가자 경찰은 바로 다음날 폭력으로 진압했고 이 과정에서 롱성자 5명이 숨졌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통해 밝혀진 사실은 이 사건이 《국가》에 의해 저질러진 살인임을 드러내고있다.

경찰이 겨우 25시간만에 진압해버린 롱성자들은 어느 누구의 생명을 위협한것도 아니였고 오로지 먹고살고자 하는 최후의 저항으로 롱성을 택했을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대테로작전을 하듯이 특공대를 투입했다.

작전계획은 급조되였고 그나마 기중기나 추락방지용공기깔개, 화재진압용화학소방차 등 계획에 따른 준비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다. 투입된 경찰특공대 제대장이 서울청 경비계장에게 준비부족을 리유로 《작전연기》를 요청했지만 묵살되였다.

모든 안전대책을 무시할 정도로 뭐가 그리 급했는지 알수 없다.

사망사건이 벌어지자 당시 청와대까지 나서서 여론조작을 지시한 정황은 더 충격적이다.

청와대가 전자우편으로 보낸 공문을 통해 강호순이 저지른 련쇄살인사건을 적극 홍보하라고 경찰에 지시했다.

《룡산참사로 빚어진 경찰의 부정적모습을 련쇄살인사건해결이라는 긍정적모습으로 바꿀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계속 기사거리를 제공해 초불을 차단하는데 만전을 기해달라.》는 문장에서 당시 리명박《정권》이 이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이 그대로 드러나있다.

룡산참사 당시 경찰청장으로 지목되였던 김석기 《자유한국당》의원은 인터네트와 언론들을 통해 경찰립장을 홍보하고 언론계인사와 접촉해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나아가서 각 지역의 싸이버수사요원들을 동원해 룡산참사와 관련된 여론조사에 투표하도록 하고 인터네트게시물이나 대글을 매일 5건이상 쓰도록 했다.

실정법에 아랑곳 하지 않는 《국가》기관의 여론조작이다.

자그만치 9년 8개월이 지난 진상조사이다. 이제라도 정의와 진실을 찾았다고 하기에는 너무 많이 지연되였다.

그 사이에 《국가》로부터 당한 폭력에 대해 위로받아야 할 롱성자들은 오히려 《불법시위》를 리유로 투옥되였고 끊임없이 매도당했다.

6명의 사망자와 30여명의 부상자를 낸 참사의 책임자들은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경찰이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할 의무를 위반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강산이 변할만큼의 시간동안 지연된 진상조사가 이제라도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범죄를 저지른자들에 대한 단죄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