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당국은 공무원해직자 원직복직약속을 즉각 리행하라!》

 

지난 8월 22일 남조선언론 《자주시보》에 공무원해직자들의 원직복직약속을 즉각 리행할것을 현 당국에 요구한 공무원로조의 기자회견문이 실리였다.

기자회견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 당국자는 《대선》후보시절 《지금까지 공무원로조활동을 리유로 공직에서 배제된 해고자가 140여명에 달한다.》면서 《로조설립과정에서 해고되거나 개혁과 부정부패척결을 위해 활동하다 해고된분들의 복직과 사면복권이 즉각적으로 이루어져야 할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드디여 올해 4월 청와대는 당정청협의회를 통해 공무원로조해직자의 복직문제를 올해안에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실무협의도 운영됐다.

그러나 당국과 로조간의 립장차는 좁혀지지 않았고 현재 평행선을 달리고있다.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할 당사자인 청와대와 여당도 관망하고있는 상태다.

공직사회개혁과 부정부패척결의 기치를 들고 100만공무원의 대표조직인 《전국공무원로동조합》이 출범한지 16년이 되였다.

권력의 시녀이기를 거부하고 참행정실천으로 민중의 공무원이 되겠다는 공무원로동자의 선언은 공직사회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력사적사건이였다.

이 과정에서 희생된 해직자 136명은 권력이 아닌 국민의 공직자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있었기에 해직이후에도 공직사회의 부정부패척결과 개혁을 위해 앞장서왔다.

공직사회의 썩은 관행을 바꾸고 낡은 제도에 항의하며 오로지 국민의 편에 서서 국민의 리익에 맞는 행정을 추구하기 위한 공무원로조의 활동에 136명의 공무원해직자모두가 복무했다.

이처럼 사회적공익을 위해 활동해온 해직자중 래년에는 3분의 1이 퇴직나이가 되며 4년후에는 절반의 해고자가 정년을 맞게 된다.

원직복직의 꿈을 더이상 미룰수 없게 된것이다.

당정청이 공무원로조해직자의 원직복직을 망설일 리유가 없다.

20대《국회》의 공무원해직자 원직복직특별법은 2017년 1월 24일 발의이후 행정안전위원회에 계류중이다.

이미 《국회》의원 299명중 과반을 넘는 163명이 공무원해직자 원상회복특별법제정에 동의했다.

민주로조활동으로 해직된 이들의 명예를 치유하고 복직의 문제를 해결하는것은 옳바른 공무원로사관계와 공직사회변화의 첫걸음이 될것이다.

더불어 민주주의, 인권, 로동문제해결과 국민통합의지를 판단하는 척도가 될것이다.

이에 공무원로조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현 당국은 14만조합원과의 원직복직약속을 즉각 리행하라!

둘째, 청와대는 년내에 《국회》 계류중인 해직자 원직복직특별법 제정에 앞장서라!

셋째, 공무원로조 해직자문제해결을 위한 전담창구를 개설하라!

공무원로조는 《대통령》이 공무원교섭의 실질적인 최고당사자로서 해직자 원직복직에 책임지고 나설것을 요구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