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5일 로동신문

 

천백배로 피값을 받아내야 할 반인륜적죄악

 

1923년 9월 1일 일본의 간또지방에서 대지진이 일어났다. 수많은 행방불명자가 났고 10여개 도시들과 마을들이 재더미로 되였다. 백수십만명의 사람들이 한지에 나앉았다. 불의에 들이닥친 자연의 광란은 간또지방을 무서운 공포와 극도의 혼란에 빠뜨렸다.

그러나 일본반동정부는 아무런 구제대책도 취하지 않고 팔짱을 끼고 앉아있었다.

일본인들속에서는 불만이 고조되였고 폭동에로 넘어갈 기세까지 보였다.

일본반동정부는 어떻게 하나 이것을 저지시켜야만 하였다. 바로 그 출로를 재일조선인들에게 대혼란의 책임을 넘겨씌우는데서 찾았다.

일본수상관저에서 열린 내각림시회의에서는 민심안정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데 대한 명령이 하달되였다. 이에 따라 조선사람들이 불을 지르고 우물에 독약을 쳤다는 터무니없는 모략선전이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일본전국에 조선인을 박멸하라는 살인명령이 내려졌다.

일제는 간또대진재를 절호의 기회로 삼고 재일조선인들을 합법적으로 탄압하고 학살하기 시작하였다. 짐승도 낯을 붉힐 만행들에는 군대와 경찰은 물론 우익깡패무리들까지 총동원되였다.

이르는 곳마다에 설치한 검문소들에서 사람들에게 발음하기 까다로운 일본말을 시켜보고 발음이 정확치 않으면 조선사람으로 단정하고 그 자리에서 가차없이 목을 자르거나 배를 갈라 죽이였다. 10여명씩 묶어 제방에 세워놓고는 새로 만든 기관총의 성능검사대상으로 삼아 죽이였고 해탄로에 집어던져 불태워죽이였다. 임신부의 배를 가르고 태아를 꺼내여 밟아죽이였고 부모들이 보는 앞에서 어린아이들의 목을 잘랐다. 식칼로 눈을 도려내고 팔을 톱으로 켜는자도 있었다. 불과 며칠사이에 수많은 조선사람들을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야수적인 방법으로 학살하였다.

살인광경이 얼마나 처참하였으면 일본사람들자체가 일본인의 수치를 토로하였겠는가.

《이웃동네에 가보았다. …하나하나 들여다보니 사람들의 목부분이 끊기워 기관지와 식도의 경동맥이 허옇게 드러나있었다. 목이 떨어져나간 시체들도 있었는데 목을 강짜로 비틀어 끊었는지 살과 피부와 힘줄이 풀려있었다. …녀성의 배는 갈라져있었고 6~7개월쯤 되여보이는 태아가 창자속에 딩굴고있었다. …우리 일본사람들이 이렇게까지 잔인한짓을 했단 말인가. …내가 일본사람이라는 수치감을 이때처럼 절감하기는 처음이였다.》

1972년 일본의 어느 한 잡지는 간또대지진때 일본살인악당들이 조선사람들을 얼마나 처참하게 죽였는가를 다음과 같이 전하고있다.

《한 례를 들면 잡은 사람을 전주에 비끄러매고 우선 눈을 도려내고 코를 베여내면서 고통케 한 다음 배를 찔러죽였다. 간다거리 길가에서는 조선녀학생 수십명을 발가벗기고 량쪽으로부터 다리를 잡아당겨 째고 생식기에 칼을 박아 녀자는 이렇게 죽이는것이 재미가 있다고 웃어댔다. …이러한 참상을 보다 못해 도꾜에 있는 각국 대사와 공사들이 련명으로 외무성에 항의하였다. 〈일본은 놀랄만 한 한개 야만국이다. 이러한 야만국을 상대로 외교를 계속할수 없다. 〉는 취지를 전달했다고 한다.》

당시 조선사람들이 《방화》하고 《우물에 독약을 쳤다.》는것이 완전히 날조된 거짓말이라는것은 일본헌병대 문건기록에도 력력히 남아있다.

그렇다면 왜 일본이 그토록 악선전을 벌리면서 조선인사냥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는가 하는것이다.

지진발생직후 《조선인폭동》이라는 충격적인 사건을 조작해낸것으로 하여 치안3인조로 불리운 내무대신 미즈노 렌따로와 내무성 경보국장 고또 후미오, 경시총감 아까이께 아쯔시는 우리 인민에 대한 탄압과 억압의 제일선에 서있던자들이였다.

1920년 10월의 《경신년대토벌》을 조직한자가 바로 내무대신 미즈노 렌따로였고 3. 1인민봉기가 일어났을 때 조선인민을 가혹하게 탄압처형하는데서 악명을 떨친자가 경시총감 아까이께 아쯔시였다.

문제는 이것이 결코 몇몇 고위인물들에 의하여 꾸며지고 감행된 개별적인 테로행위도 아니고 자연발생적으로 일어난 우발적인 사건도 아니라는데 있다. 이 사건은 철두철미 일본왕의 지시하에 국가권력을 총동원하여 조직적으로, 계획적으로 강행된 국가적살륙만행이였다.

목적은 재해로 하여 흉흉해진 민심을 수습하고 정부에로 쏠리는 불만을 딴데로 돌리기 위한데만 있는것이 아니였다. 보다 중요한것은 일본인들속에 조선사람에 대한 증오심을 심어주어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지배를 합리화, 정당화하고 나아가서 아시아침략에 유리한 사회정치적환경을 마련하려는데 있었다.

바로 여기에 일본의 반인륜적죄악의 엄중성이 있다.

국제법에는 나라와 민족, 종족성원의 전부 또는 그 일부를 전멸할 목적으로 감행한 학살행위는 반인륜적범죄로 규정하며 그에 대하여 시효를 적용하지 말고 처벌할데 대한 내용이 명백히 밝혀져있다.

인류력사에서 가장 잔악한 살인행적을 더듬어보아도 간또대진재때와 같이 그처럼 짧은 기간에 그렇게도 잔인한 방법으로 그토록 많은 사람들을 살해한 사건을 찾아볼수 없다.

그때로부터 오랜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일본반동들은 아직까지 이에 대하여 아무런 죄의식도 책임도 느끼지 않고있다. 오히려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차별, 억압정책에 집요하게 매여달리며 제반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짓밟는것은 물론 일상생활에서조차 헤아릴수 없는 고통과 불행을 강요하며 인권유린행위를 계속 저지르고있다. 뿐만아니라 제재를 강화하여 우리 인민을 굶겨죽여야 한다는 망발까지 마구 줴쳐대면서 반공화국압살에 열을 올리고있다.

우리 인민은 천년숙적 일제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미증유의 죄악에 대해 천백배로 피값을 받아내고 쌓이고쌓인 원한을 반드시 풀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림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