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8일 로동신문

 

청년들은 반제투쟁의 앞장에 서야 한다

 

시대는 전진하고있으나 자주에로 향한 력사의 흐름을 되돌려세워보려는자들의 어리석은 책동은 계속되고있다. 자유롭고 평화로운 새 세계를 지향하는 세계 진보적력량과 지배와 예속의 낡은 질서를 유지하려는 반동세력사이의 대결에서 제국주의세력, 반동세력이 점차 쇠퇴몰락하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현대제국주의자들이야말로 자주, 평화, 사회적진보를 위하여 투쟁하는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공동의 원쑤이며 자주시대의 청년들이 사상과 신앙, 민족과 인종을 초월하여 단합된 력량으로 맞서싸워야 할 주되는 투쟁대상입니다.》

청년들은 인류의 앞날을 대표하는 새 세대이며 인류자주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의 앞장에 서야 할 세대는 다름아닌 청년들이다.

멸망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나보려고 발악하는 제국주의자들은 오늘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계에서 살려는 모든 나라 인민들의 념원을 짓밟고 침략과 전쟁, 지배와 략탈을 계속 일삼고있다.

나라의 자주권을 견결히 수호하는데 청년들의 운명과 미래가 있다.

진정한 정의는 자주에 있으며 자주는 주권수호에서 표현된다. 나라의 자주권을 잃으면 인민들의 운명, 청년들의 운명에 대하여 생각할수 없다.

세계최대의 자주권유린자는 제국주의자들이다.

앞에서는 평화를 떠들면서도 군비를 확장하고있으며 자주의 길로 나아가는 나라들의 정권교체를 위한 간섭책동과 전복책동을 거리낌없이 감행하고있다. 주권국가들에 대한 강도적인 무력침공도 공공연히 감행하고있다.

제국주의자들의 책동으로 하여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이 유린당하고 여러 나라들에서 물리적충돌과 분쟁이 그칠새없이 일어나고있다.

제국주의자들의 이러한 책동의 기본희생자들은 청년들이다. 제국주의자들은 군사적으로 강점한 나라들에서 항쟁에 궐기해나선 청년들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고있다.

자주권을 빼앗긴 나라 청년들은 아무리 아름다운 리상과 웅대한 포부를 가졌다고 해도 그것을 꽃피울수 없고 자기 목숨도 부지하기 힘들다.

제국주의의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는 투쟁에서 청년들이 앞장에 서서 용감히 싸우면 나라의 자주권과 평화가 수호될수 있지만 청년들이 비겁하게 물러서면 인민은 식민지노예의 비참한 운명을 면할수 없게 된다.

력사는 시대적사명과 의무를 깊이 자각한 청년들이 과감히 떨쳐나선다면 아무리 강대하다고 하는 제국주의국가도 능히 타승하고 빼앗겼던 자주권을 되찾을수 있으며 그 어떤 제재압박속에서도 새 사회를 건설하고 나라의 번영을 이룩해나갈수 있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자주사상으로 무장한 청년들이 없이는 반제투쟁과 그 승리에 대하여 말할수 없다.

사상의 힘이 없이는 벌려나갈수 없는것이 반제투쟁이다.

죽음과 만난을 각오해야 하는 제국주의와의 투쟁은 사상의 대결, 신념과 의지의 대결이다.

제국주의자들이 반동적사상문화를 악랄하게 전파시키고있는것은 인민들 특히는 청년들의 머리속에서 자주의식을 말살시키자는데 있다.

제국주의자들은 진취성과 감수성이 강한 청년들에게 끈질긴 부르죠아사상문화공세를 들이대면 능히 사상정신적으로 와해시킬수 있고 그렇게 되면 저들의 세계제패야망을 손쉽게 달성할수 있다고 타산하고있다. 그를 위해 퇴페적인 내용들로 엮어진 각종 출판물들과 영화, 음악들을 다른 나라들에 대대적으로 들여보내고있다.

여러 나라들에서 민족의 존엄을 빛내이고 나라의 부강번영을 위해 청춘을 빛내여야 할 청년들이 오히려 사회의 우환거리로 되고 적대세력의 제도교체, 정부전복책동에 앞장서는 비정상적인 현상들이 나타난것은 제국주의자들의 부르죠아사상문화침투책동에 견결히 대처하지 못한 비극적결과이다. 이를 통해 찾게 되는 교훈은 썩고 병든 반동사상문화에 물젖게 되면 제국주의에 환상을 가지게 되며 저도모르게 침략과 지배를 노린 제국주의자들의 앞잡이로 되고만다는것이다.

청년들이 자주적인 사상의식으로 튼튼히 무장하고 제국주의자들의 사상문화적침투책동을 짓부시는데 앞장설 때 반제투쟁을 승리적으로 벌려나갈수 있다.

세계 모든 나라 진보적청년들이 반제자주의 기치밑에 단결하여 투쟁하여야 자주적인 새 세계를 건설할수 있다.

단결은 반제자주를 위한 투쟁의 위력한 무기이며 승리를 위한 확고한 담보이다. 하나로 뭉치면 승리하고 흩어지면 패한다는것은 확증된 력사의 진리이다.

제국주의자들은 정의감이 강하고 진리를 위해서는 물불을 가리지 않고 투쟁하는 청년들의 단결을 제일 무서워한다. 때문에 그것을 막아보려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고있다. 나라와 민족들간에 불화와 대립을 조성하는가 하면 《교류》와 《협력》의 간판을 걸고 청년들을 끌어당겨 단합을 이룩하지 못하게 하고있다.

세계의 모든 나라 청년들이 제국주의자들의 교활한 분렬리간술책을 꿰뚫어보고 단결의 전략으로 맞서나갈 때 그들의 멸망을 촉진하고 자주적인 새 세계를 건설할수 있다.

오늘 세계 진보적청년들은 참으로 중대한 시기에 살고있다.

청년들은 세계를 변혁해나가는 위력한 력량이다. 청년들이 떨쳐나서면 이 세상에 넘지 못할 산악이 없으며 극복 못할 난관이 없다.

우리 나라는 세계에 위용떨치는 청년강국이다.

우리 혁명의 1세대 청년들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따라 손에 무장을 잡고 항일의 혈전만리, 눈보라만리를 헤쳐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실현하고 아시아를 제패하려던 일제의 야망을 짓부셔버렸다. 가렬처절하였던 조국해방전쟁시기 청년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사랑하는 조국을 위하여 청춘도 생명도 서슴없이 바쳐 싸움으로써 영웅조선의 전승신화를 창조하고 제국주의침략으로부터 우리 조국과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영예롭게 수호하였다.

전후 재더미우에서 천리마의 기적을 창조하면서 자주, 자립, 자위의 사회주의국가를 일떠세운 투쟁, 지난 세기 말엽 력사의 세찬 소용돌이속에서 조국을 결사수호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전환의 시대를 열어놓은 투쟁의 앞장에는 언제나 우리 청년들이 서있었다. 이러한 투쟁으로 우리 공화국은 오늘 불패의 강국으로, 자주와 세계평화수호의 보루로 우뚝 솟아올랐다.

청년들에 대한 진보적인류의 기대와 믿음은 매우 크다. 제국주의자들의 침략전쟁책동을 막고 자주적이며 평화로운 새 세계를 창조하기 위한 투쟁은 인류의 희망과 미래를 대표하는 시대의 젊은 기수들, 젊은 투사들인 청년들을 부르고있다.

정의와 진리를 사랑하는 세계 진보적청년들은 마땅히 반제자주를 위한 투쟁의 앞장에 서서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치는것으로 시대의 부름에 화답하여야 한다.

 

리학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