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2일 로동신문

 

일본이 저지른 극악한 랍치범죄

 병력과 로동력해결을 위해 감행한 노예사냥

 

《가장 나쁜것은 인간을 빼앗은것이다. 일본에서는 석탄을 캐는 사람이 필요하였다. 5 000만t의 석탄을 캐지 않으면 안되였는데 그의 60%는 조선사람들이 하였으며 항만축조와 군항을 만든것도 조선사람들이였다. 리해같은것은 시킬수도 없었다.》

이것은 조선에 대한 침략과 략탈정책의 직접적집행자였던 조선총독부의 재무국장 미즈다 나오히로가 실토한 내용이다.

관권과 군권이 발동되여 백주에 공공연히 감행된 일제의 조선인강제련행만행은 그 규모와 수단, 방법에서 중세기의 노예사냥을 훨씬 릉가한것이였다.

1930년대에 들어와 대륙침략전쟁을 도발하고 그것을 계단식으로 확대한 일제에게는 더 많은 병력과 로동력이 요구되였다. 당시 일본당국자들이 실토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새로 요구되는 로동력은 1939년에 110여만명, 1941년에 250만명에 달하였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방도를 일제는 조선인청장년들에 대한 랍치, 강제련행에서 찾았다.

《국가총동원법》, 《국민징용령》, 《로무조정령》과 같은 악법들이 공포실시되였다. 조선총독부는 이러한 《법령》들을 내걸고 조선사람들을 일본에 끌어가기 위한 《알선요강》이라는것까지 만들어냈다.

일제가 조선인강제련행에 《모집》 등의 외피를 씌워놓았지만 그것은 철두철미 노예사냥이였다. 군사력이 개입된 로골적이고 규모가 큰 범죄행위였다.

당시 조선총독부는 이른바 《전시로력동원계획》에 따르는 《인력공출》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낸 《알선요강》에 근거하여 《조선로무협회》를 만들어내고 총독부내에 그 본부를, 각 도에는 지부를, 각 부, 군, 도(섬)에는 분회를 두는 등 조직망을 전국각지에 거미줄처럼 늘여놓고 조선청장년들을 닥치는대로 강제련행해갔다.

어느 장소에 모이라고 하고는 두손에 쇠고랑을 채우고 기차에 태워 목적지에 끌어가기도 하였으며 이른새벽에 남정들이 자고있는 집을 갑자기 습격하거나 혹은 논밭에서 한창 일하고있는 때에 차를 들이대고 마구 잡아갔다.

이렇게 끌고간 조선사람들을 일본인로동자들이 기피하던 광산, 탄광, 발전소언제공사장 등에 배치하고 짐승처럼 부려먹었다.

조선사람들을 일본인죄수들보다 더 심하게 학대한것만 보아도 일제의 비인간성과 민족멸시사상이 얼마나 농후하였는가를 잘 알수 있다.

이에 대해 어느 한 일본인은 다까시로해군공창건설장에 강제련행되였던 조선사람들을 일본인죄수들과 비교하면서 《푸른색, 붉은색 옷을 입은 일본인죄수들은 조선인들에 비해본다면 식의주, 로동조건 등 모든 면에서 훨씬 월등하였다. 조선사람들은 언제나 벌거벗고 일하였으며 땀을 닦을 수건도 없었다. 조선사람들은 노예들이였다.》고 실토하였다.

일제는 강제련행한 조선사람들에게 《산업전사》, 《반도로동전사》라는 딱지를 붙이고는 그들에게 인간사회에서 일찌기 볼수 없었던 야만적인 노예로동을 강요하였다.

일제는 조선사람들을 산 로동력으로가 아니라 전시소모품처럼 취급하였다. 결국 일제가 조선사람들에게 강요한 노예로동은 끝없는 인력소모과정인 동시에 강제련행한 조선사람들에 대한 집단적학살의 련속적과정이였다.

밀차를 밀 때에는 몽둥이를 든 감독이 따라다니면서 마구 때리며 악착스럽게 부려먹었다. 굴안에 갇히운 사람들의 생명안전은 고려함이 없이 갱입구를 폭파하여 질식시켜 죽이였다. 지어 힘겨운 로동강도로 인해 영양실조에 걸린 조선사람들을 갈구리로 찍어 콩크리트타입물에 처넣어 죽이였다.

오죽하면 조선사람들에 대한 만행을 목격한 한 일본인이 나도 말을 가지고있는데 저렇게는 부리지 않는다고 경악을 표시하였겠는가.

1936년 1월 25일 요시꾸마탄광의 갱내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을 때 탄광당국은 불을 끈다는 구실밑에 갱입구를 밀페시킴으로써 25명의 조선사람들이 타죽거나 질식되여 죽게 하였다.

이밖에도 일제는 비밀보장의 미명하에 꾸릴렬도와 일본 마쯔시로의 지하대본영공사장을 비롯한 곳곳에서 조선인강제련행자들을 집단적으로 학살하였다. 패망후에는 강제련행된 조선사람들을 조국으로 보내준다고 하면서 폭파장치를 해놓은 배에 태우고 끌고다니다가 폭침시켜 수천명을 집단학살하였다.

력사적사실들은 일제가 조선인청장년들을 대상으로 감행한 랍치, 강제련행범죄는 반인륜적이고 비인간적이며 비인도주의적인 천추에 용납할수 없는 만행이라는것을 웅변적으로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김승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