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8일 로동신문

 

무력진압음모의 소굴

 

최근 남조선에서 기무사령부가 박근혜역도의 탄핵심판이 기각되는 경우에 대비하여 군사쿠데타실행계획을 세운것이 드러나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

이런 속에 리명박《정권》시기 남조선군부가 인민들의 높아가는 반《정부》투쟁기운을 가로막고 통치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계엄상태를 선포하고 병력을 동원하는 모의를 해온 사실이 또다시 폭로되여 각계의 규탄여론을 고조시키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남조선국방부는 리명박역도의 집권시기인 지난 2011년 12월 《계엄선포건의시기 조정》이라는 문건을 작성하고 그것을 청와대와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당시는 한진중공업측의 부당한 정리해고조치를 반대하는 로동자들과 각계층 인민들의 투쟁이 한창 고조되고있던 때였고 더우기는 18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있던 시점이였다.

바로 이러한 시기에 남조선국방부가 《계엄선포시기에 탄력성을 부여하는 방안》을 제안한것이다.

당시 남조선국방부는 계엄선포조건에 《극심한 사회혼란이 벌어지고 질서가 문란해진 상황》도 포함된다고 하면서 관련문건에 《비상사태시 무질서한 사회혼란상황을 조기에 안정시키기 위해 계엄선포시기의 조정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쪼아박았다.

남조선국방부는 2012년 5월에도 청와대와 행정안전부, 합동참모본부 실무자 등 8명이 참가한 비공개회의에서 《정권》안보를 위해 《계엄선포시기에 융통성을 부여》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이것은 리명박, 박근혜역도가 군부를 무력진압음모의 소굴로 전락시켰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이런 사실들이 공개되자 남조선 각계는 반역《정권》을 유지할 심산으로 인민들의 의로운 투쟁에 대한 무력진압과 대학살만행도 서슴지 않으려 한 보수패당을 준렬히 단죄규탄하면서 이 치떨리는 음모들에 관계한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